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15:5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세계최초 북극항로 통과 컨테이너선, 부산항 입항

북극항로 항해 데이터 수집하기 위한 시험 운항
북극항로 활성화되면 기종점으로서의 부산항 역할 중요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8-24 15:47

부산항만공사는 세계최초로 북극항로를 통과는 컨테이너 선박이 오는 8월 27일 부산항 신항 한진터미널에서 출항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항하는 선박은 세계 1위 선사인 머스크의 3600TEU급 내빙 선박 Venta Maersk호로 부산항을 출항해 북극해를 거쳐 독일 브레머하펜 및 상트페테르부르크항에 기항할 예정이다.

머스크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항해는 정기컨테이너선의 투입이 아니며, 북극항로의 항해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한 시험 운항일뿐이며, 아직 기존 수에즈운하를 통과하는 항로의 대체항로로써 북극항로를 고려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아직까지 북극 지역은 얼음이 녹는 약 4개월(7~10월)만 운항이 가능하고 특수한 쇄빙선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얼음이 완전히 녹는 2030년에는 아시아-유럽 간 수송이 연중 가능해지면서, 경제적, 전략적 활용 가치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앞으로 북극 항로가 활성화 되면 기존의 수송루트에 비해 비용 및 시간 단축이 가능하고, 특히 부산항이 해당항로의 기종점에 위치하고 있어 선용품 공급, 벙커링 등 높은 부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그 성장 가능성을 주목해 왔다.

부산항만공사 강부원 국제물류사업단장은 “이번 항해는 정기 컨테이너 선박의 북극항로 투입 가능성에 대한 중요한 시험대가 될 것”이라며 “향후 북극항로가 활성화되면 기종점으로서의 부산항 역할이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