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17:1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내 최대 군수지원함, '소양함' 해군 인도

방위사업청,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성공적 인도
현대중공업, 한국형 군수지원함 3척 모두 건조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9-07 15:07

▲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차기 군수지원함(AOE-II)인 ‘소양함’ 전경.ⓒ현대중공업
방위사업청은 7일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차기 군수지원함(AOE-II) ‘소양함’을 해군에 인도한다고 밝혔다.

군수지원함은 운항 중인 함정에 탄약 및 화물, 유류 등을 해상에서 공급하기 위한 목적의 군함이다.

이날 해군에 인도하는 소양함은 기존에 운영하던 군수지원함(천지급, AOE-I) 대비 기동속력, 적재능력 및 장거리 수송지원 능력 등의 성능이 향상됐다.

이로써 우리 해군 기동전단의 작전 지속능력이 향상되어 대한민국의 해양주권이 미치는 영역 또한 확장될 것으로 평가된다.

1만톤급 신형 군수지원함(AOE-II) 소양함은 140여 명의 승조원이 운용한다. 길이 190미터·너비 25미터의 크기에 최대 속력 24노트(약 44km/h)이며 연료유·탄약·주부식 등 보급물자 11050톤을 적재할 수 있어 기존 천지급(AOE-I) 군수지원함에 비해 적재능력이 2.3배 이상 향상됐다.

또한 전기모터와 디젤엔진을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추진체계를 적용해 경제적인 운용이 가능하며, 헬기를 이용한 보급도 할 수 있도록 비행갑판과 헬기 격납고를 갖췄다.

이와 함께 소양함은 최신 대유도탄 기만체계(CHAFF) 탑재로 근접방어능력을 강화했으며 디젤기관과 전기모터를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추진체계를 장착해 천지함급보다 20% 이상 긴 5500해리(약 1만km)를 운항할 수 있다.

소양함은 2015년 7월 건조를 시작(착공)해 2016년 11월에 진수식을 갖고 시험평가를 거쳐 해군에 인도한다. 이후 해군에서 승조원 숙달훈련 등의 과정을 거쳐 올 연말 임무에 투입될 예정이다.

지난 1991년부터 1998년까지 천지함, 대청함, 화천함 등 해군이 운용하고 있는 한국형 군수지원함 3척을 모두 건조한 현대중공업은 1988년 뉴질랜드, 2001년 베네수엘라에 각 1척씩 인도한데 이어 지난 2016년에도 뉴질랜드로부터 1척을 수주하는 등 군수지원함 분야에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문기정 방사청 함정사업부장은 “소양함은 하이브리드 추진체계 등 첨단기술을 적용해 건조된 함정으로 적재능력과 기동속력을 강화함으로써 기동전단의 전투력을 보장하는 주력 군수지원함으로 활약할 것”이라며, “그 외에도 평화유지활동(PKO) 등 비군사적·인도주의적 작전 수행에 대한 국제사회의 요구에 한층 더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소양함의 함명은 큰 호수의 이름을 군수지원함의 함명으로 제정하는 해군의 관례에 따라 국내 호수 중 최대 저수량(29억t)을 자랑하는 소양호(湖)에서 따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