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15:5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가스공사, 모잠비크 가스 개발 본격 돌입

Coral South FLNG 사업 해상 부유식 액화설비 건조 착수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8-09-07 18:09

▲ 모잠비크 광물자원에너지부 장관과 환담 중인 정승일 가스공사 사장. ⓒ가스공사

국가스공사는 지분 10%를 보유한 모잠비크 Area 4 광구의 최초 개발사업인 코랄 사우스(Coral South) FLNG 사업을 위한 해상 부유식 액화설비(FLNG) 건조에 착수했다고 7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6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임종국 경영관리부사장과 모잠비크 광물자원에너지부 Ernesto Max Tonela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착공식(Steel Cutting Ceremony)을 갖고 모잠비크 Coral South FLNG 사업이 본격 시작됐음을 대내외에 알렸다.

해상 부유식 액화설비(FLNG)는 자체 중량이 약 21만 톤에 달하는 초대형 해양플랜트다.

가스공사는 2017년 6월 최종투자결정 이후 상세설계, 자재 조달 및 강재 전처리를 순조롭게 진행했으며 건조가 완료되는 2022년부터 25년간 연간 3.37백만 톤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를 생산 및 판매하게 된다.

특히 삼성중공업이 건조를 맡은 부유식 액화설비(FLNG)는 약 25억 달러 규모의 고부가가치 해양플랜트로 평가 받고 있다.

최근 침체된 국내 조선업계에 활기를 불어넣는 것은 물론, 이와 더불어 건설부문에서 상당수 국내 중소기업의 참여 및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가스공사는 총 사업비의 약 50%를 프로젝트 파이낸스로 조달해 재무 부담을 최소화했으며, 우리나라 대표 국책금융기관인 한국수출입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참여하고 있어 대규모 해외자원개발 사업에 국내 금융기관이 동반 진출하는 성과도 확보했다.

Coral South FLNG 사업은 Area 4 광구 내 다수 가스전 중 최초로 개발되는 프로젝트로, 가스공사는 현재 육상 LNG 1단계 사업(연간 15.2백만 톤) 및 후속 개발 사업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모잠비크는 향후 동아프리카의 주요 LNG 생산거점으로 성장(연간 5000만톤 이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스공사는 이곳에서의 지속적인 사업수익 획득과 더불어 경쟁력 있는 LNG를 국내로 도입해 국민 편익 증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정승일 가스공사 사장은 7일 모잠비크 장관 일행을 통영 LNG 생산기지로 초대해 견학 행사를 가진 자리에서 "이번 모잠비크 사업을 통해 LNG 플랜트 및 배관망 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 대한민국 기업들의 많은 참여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