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5일 08:2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정책 지원 '늑장'에 초대형선박 20척 건조 차질

조선 빅3와 LOI 체결 후 3개월 째 건조계약 답보
해양진흥공사 지원방안 늦어져…"9월 내 계약 맺을 것"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9-14 15:49

▲ ⓒ현대상선
현대상선이 조선 빅3에 발주한 초대형선박 20척 건조계약이 답보상태다. 이달 초까지 마무리 지을 예정이었지만 정부의 자금 지원에 시간이 걸리면서다.

14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조선 빅3와 늦어도 이달 초 안으로 선박 발주를 위한 건조계약을 체결하려던 현대상선 계획이 늦어지고 있다. 지난 6월 조선사들과 건조계약체결의향서(LOI)를 맺은 지도 3개월이 지났다.

현대상선이 발주할 컨테이너선 2만3000TEU급 12척은 2020년 2분기 인도가 가능한 대우조선해양이 7척, 삼성중공업이 5척을 각각 수주했다. 1만4000TEU급 8척(2021년 2분기)은 현대중공업이 가져갔다.

올 초만 해도 현대상선의 발주잔량은 2척, 2만2020TEU뿐이었지만 정부의 '한국해운 재건 5개년 계획'에 따라 선박 발주가 급물살을 탔다.

정부는 기존 선박 신조지원 프로그램과 한국해양진흥공사의 투자·보증 등을 활용해 저비용·고효율 선박 신조를 지원할 계획으로 2020년까지 컨테이너선박은 60척 이상(2만TEU급 이상 12척, 1만4000TEU급 8척 대형선 포함), 벌크선박은 140척 이상 선박발주를 진행할 방침이다.

하지만 해양진흥공사 설립 이후에도 공사는 자금 지원 방안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현대상선이 3조원 이상 규모의 대규모 선박 발주 계획을 발표하고도 아직 건조계약을 체결하지 못하는 이유이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과 해양진흥공사 등이 현대상선에 약 5조원을 지원할 것이란 얘기가 나왔지만 공사 측은 "지원 규모는 확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현대상선은 2M(머스크, MSC)과의 전략적 협력이 종료되고 국제해사기구(IMO) 황산화물(SOx) 배출 규제가 시작되는 2020년을 기회로 삼아 초대형 친환경 선박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해운업계에서는 선가 변동성과 선박을 건조할 수 있는 도크가 한정적이기 때문에 선사들이 발주 계획을 신속히 결정하는 등 기민하게 움직여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해양진흥공사 설립 이후 발주가 들어가면 대응이 늦어진다는 우려 역시 흘러나왔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달 안으로는 건조계약을 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20척이 모두 인도되는 2021년 현대상선 선복량은 80만TEU 이상으로 늘어나 세계 8위 선사로 뛰어오르게 된다.

현대상선이 한진해운 사태 이후 규모를 늘리고는 있지만 글로벌 선사들 틈에서 경쟁하기는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상위 선사들이 초대형 선박을 늘려나가면서 이들의 시장 점유율은 더욱 늘어나면서다.

머스크, MSC, 코스코 등 상위 7대 선사들의 시장 점유율은 76%에 육박한다. 특히 세계 4위 선사 CMA CGM은 대만 선사인 에버그린(7위)에 대한 통합을 추진 중이다.

통합 시 CMA CGM은 세계 2위 선사로 올라설 수 있으며 발주된 선박(CMA CGM 24만TEU, 에버그린 42만TEU)까지 인도받을 경우 세계 1위 머스크를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선사들이 인수합병으로 몸집을 불리는 상황에서 한진해운 사태 등으로 뒤늦게 선박 발주가 추진됐다"며 "2020년 이후 선박이 인도되면 현대상선이 얼라이언스 가입 등 선사 간 협력을 추진할 수 있게 된다. (2020년을 타깃으로 한) 발주계획이 늦어지며 안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