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9일 17:1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조선 빅3, 5년 만에 중국 제치고 수주 1위 탈환

수주 불황 딛고 세계에서 가장 빠른 회복세
LNG선 등 고부가가치선 기술력에서 중국 앞서

이돈주 기자 (likethat99@ebn.co.kr)

등록 : 2018-11-05 13:17

▲ 시계 반대 방향으로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전경.ⓒ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조선 빅3(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가 5년 만에 중국을 제치고 수주량 1위 탈환에 성공했다. LNG선 등 고부가가치 선종을 중심으로 기술 경쟁력을 앞세운 것이 중국을 제친 요인으로 꼽힌다.

5일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에 따르면 한국 조선업계는 지난 1~8월 기준으로 756만5000표준화물선환산톤수(CGT)를 수주했다. 전년동기 대비 무려 101% 증가한 수치다.

중국은 570만2000CGT를 수주했다. 전년동기 493만7000CGT 대비 늘긴 했으나 한국의 성장세에는 크게 못미친다. 같은 기간 203만7000CGT를 수주한 일본도 전년 대비 15% 증가에 그쳤다.

국내 조선업이 전 세계 선박수주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크게 상승했다. 한국 조선업체들의 올해 글로벌 수주점유율은 42.3%로 전년 대비 55% 증가했다.

2012년 이후 수주점유율 1위를 지켜왔던 중국은 올해 수주점유율 32%에 그치면서 2위로 밀려났다. 일본은 11.4%로 3위 자리를 유지했다.

올해 한국의 수주량 증가는 빅3를 중심으로 이뤄졌다. 이들은 1~8월 국내 수주량 756만5000CGT 중 95%를 웃도는 724만2000CGT를 수주했다. 조선 빅3 수주량도 전년동기 대비 121% 급증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뛰어난 기술력이 필요한 고부가가치선에서는 한국이 중국보다 여전히 한수 위"라며 "우리만의 기술 경쟁력을 앞세운 것이 중국을 제치는데 주효했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교역량 호조세가 지속되는 만큼 오는 2019년에도 좋은 실적을 기록해 1위 자리를 유지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