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4월 19일 14:1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장금상선·흥아해운 컨선 통합, 과제는

중소선사간 불필요한 경쟁 줄이고 상생 협력 방안 모색 해야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9-04-15 11:23

▲ 컨테이너선 운항 모습, 본문과 무관함.ⓒEBN
중견선서인 장금상선과 흥아해운 컨테이너 부문이 통합되긴 했으나, 중소선사 경쟁력 제고 여부 등에는 의문이 제기된다.

12일 해운업계 및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의 주력 컨테이너 사업 부문이 통합법인 하나로 합쳐진다.

이번 통합의 핵심 과제는 인트라 아시아 노선의 합리화다.

인트라 아시아 시장 내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은 투입 선박을 줄이고 공동운항으로 효율성을 강화해 비용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방식으로 인트라 아시아 시장 내 선사들이 축소되고 향후 중견선사들은 불필요한 경쟁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는 중소선사들과의 협력 확보다.

장금상선과 흥아해운 등 중견선사 위주로의 통합이 추진되면서 장금상선의 중소시장 진출을 두고 우려가 제기되기 때문이다.

현재 이들은 중국 현지조선소를 통해 선박을 확보하기 때문에 아쉬움이 크다. 앞으로는 국내 조선사들로의 발주로 이뤄져 국내 해운·조선 상생 협력 관계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국내 선사들간 통합을 넘어 지금의 국내 선사들간 출혈경쟁을 막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