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9일 16:00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 M&A 논란에 조선 임단협도 실종

현대중공업·대우조선 임단협, 5월초 상견례 이후 감감무소식
기업결합 논란에 밀려…M&A 진척도 따라 해넘길 가능성 높아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9-06-25 09:55

▲ 현대중공업 노조원들이 지난 5월 31일 울산본사에서 회사 물적분할 반대시위를 펼치고 있는 모습.ⓒEBN
조선업계 임금·단체협상이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 이슈에 밀려 더딘 진도를 보이고 있다. 특히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은 노사 갈등이 절정에 달하면서 임단협이 해를 넘길 가능성이 높다.

25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노사는 지난 5월 초 상견례 이후 임단협과 관련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달 2일 상견례 이후 두달여 동안 실무접촉마저 없었다. 대우조선 M&A의 전제조건인 현대중공업 물적분할을 앞두고 노사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난 3월 초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대주주 KDB산업은행이 기업결합 최종계약을 맺을 때부터 인력 구조조정 우려 및 부채 승계 등을 이유로 M&A 저지를 최우선시해왔다.

이후 현대중공업이 지난달 말 물적분할을 강행하자 노조는 연일 파업 및 물적분할 취소를 요구하는 소송전을 벌이고 있다.

대우조선 노조도 현대중공업 노조와 비슷한 이유로 현대중공업을 상대로 지속적인 M&A 반대운동을 펼쳐왔기 때문에 정작 대우조선과의 임단협은 진척이 되지 않고 있다.

이달 초에는 현대중공업이 실시하는 옥포조선소 현장실사를 막기 위해 인간띠까지 둘렀다. M&A 필수과정인 해외당국 기업결합심사 통과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에서 현장실사로 기술노하우 및 영업기밀을 노출시킬 필요가 없다는 판단에서다.

▲ 대우조선해양 다동 사옥 조형물.ⓒ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이 M&A를 위한 공정거래위원회 및 해외당국 기업결합심사를 모두 완료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오는 2020년까지 시간이 필요하다.

하지만 양사 노조는 현대중공업이 M&A 계획을 철회하지 않는 한 기업결합심사 저지에 나서는 등 전혀 물러설 생각이 없다. 현재처럼 파업 및 반대 여론몰이를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노조 입장에서는 M&A 저지에 근로자들의 생존권이 걸려 있는 만큼 당연히 임단협 일정과 관련해서도 당분간 계획이 없다.

이에 맞서 사측도 물적분할 당시 반대파업에 참여했던 노조원들을 상대로 인사위원회 개최를 예고하는 등 강력하게 나오고 있다. 임단협이 시작된다 하더라도 사측 입장에서는 M&A 준비로 당분간 재무적 여유가 없을 뿐 아니라 시황도 채 회복되지 않은 만큼 합의점을 찾기도 어렵다.

현재 현대중공업 노조는 기본급 12만3526원(호봉승급분 별도) 인상 및 성과급 최소 250% 보장 등을 요구 중이다. 대우조선 노조도 기본급 12만3526원 인상과 전 직급 단일 호봉제, 통상임금 800% 확대 등 사측이 현재 상황에서 수용하기 어려운 요구를 하고 있다.

이와 관련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소송 등의 문제는 법원 판단에 맡기고 노사는 하루빨리 대화에 임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삼성중공업과 노동자협의회간 임단협은 아직 상견례조차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측은 현재 노조가 요구한 기본급 인상안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