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6일 16:17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日 수출규제, 조선업계 다소 타격 있어

일본 선박항법장치 미국 유럽 등 공급처 대체 가능
지리적 이점 사라져 건조 원가 상승, LNG 화물창 카고펌프 등 공급줄도 아쉬워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9-07-18 11:33

▲ 컨테이너선 항해 모습, 본문과 관련 없음.ⓒEBN
일본이 수출규제 품목에 선박 운항에 쓰이는 핵심장비인 선박항법장치를 포함시킬 경우 국내 조선업계에는 다소 타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제품 의존도가 워낙 큰데다 건조 원가 상승 등 일본 의존도를 탈피하기에는 무리가 따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선박항법장치뿐 아니라 최근 발주가 늘어난 친환경 액화천연가스(LNG) 화물창 카고펌프 등 핵심기자재 공급처 대체가 가능하기에는 적지 않은 진통이 예상된다.

19일 산업통상자원부 전략물자관리원에 따르면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국가(백색국가) 리스트에서 제외하면 항법장치가 수출규제 대상이 되는 것으로 파악했다.

한국 정부는 일본이 오는 8월 22일부터 제외 조치를 단행할 것으로 보고 있다.

조선업계에서는 항법장치는 일본산 제품 대체 공급처를 확보할 수 있어 큰 타격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미국과 유럽 등이 대체 공급처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일본 A사가 만든 항법장치가 전 세계 선박 항법장치 시장의 90% 이상을 공급할 정도로 막강한 공급망을 구축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와 관련 조선업계 관계자는 "삼성, LG 제품을 사용하다 다른 제품으로 금방 갈아탈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말했다.

일본 공급처를 무턱대고 바꿨다가는 건조 원가 상승이나 납기일을 맞추는데 혼란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다.

일본 B사가 만든 선박 레이더 대체 공급처의 확보도 사정은 별반 다를 것이 없다.

국내 대형 조선사들은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회사별 피해를 조사한 결과 LNG 화물창 카고펌프 역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설령 LNG 화물창 카고펌프를 들여온다 하더라도 까다로운 품질 테스트를 거쳐야 한다. 더욱이 해운선사들이 지정한 일본산 기자재를 사용해야 상황도 감안해야 한다.

이와 관련 업계 관계자는 "일본은 지리적 이점으로 기자재를 공급 받기 수월해 건조 원가를 낮추거나 납기일을 맞추기 용이하다"며 "다른 공급처를 확보할 수는 있으나 그만큼 어려움이 따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