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7일 09: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선박용접사 모셔라"…조선업계, 인력 확보 '특명'

조선협회, 4년 만에 외국인 용접사 도입 사업 재개
인력 감축 우려 등에 국내 숙련공 조선소 기피는 여전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9-07-29 10:24

▲ 대우조선해양이 쇄빙 LNG선 내부에서 선박 용접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대우조선해양
조선업계가 생산직 핵심인력인 선박용접사 확보를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조선 시황 회복으로 일감이 늘었지만 선박 건조작업에 투입될 용접사는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에 시황 악화로 중단됐던 외국인 용접사 도입 사업이 4년여 만에 재개됐다. 다만 조선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국내 고기능 용접사의 확보는 여전히 꿈도 꾸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29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조선해양플랜트협회는 오는 8월 5일까지 외국인 조선용접사(E-7) 도입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국내 조선 빅3(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의 지원을 받는다.

E-7 도입사업은 지난 2015년 3월 이후 4년여 만이다.

앞서 지난 2014년과 2015년 2차례 E-7 도입사업으로 200여명의 외국인 용접사들이 인력 부족에 시달리던 조선소 현장에 투입됐다.

그러나 2015년 이후 조선 시황이 악화되고 상선 수요가 대폭 줄면서 조선 빅3 등 주요 조선소들은 인력을 대폭 감축해왔다.

이후 2016년 조선 시황이 바닥을 찍고 2017년부터 서서히 회복하면서 상황은 달라졌다.

오는 2020년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시행으로 선박발주는 늘고 선가도 점차 회복세롤 보이고 있다.

빅3가 4년여 만에 생산직 인력 확보에 나선 것도 이런 배경 때문이다.

외국인 용접사 확보로 급한 불은 끌 수 있게 됐지만 고기능 용접을 담당하는 국내인력은 여전히 확보하기 어렵다.

국내인력의 경우 외국인 인력에 비해 인건비가 2배 이상 높은 데다 용접 특성상 업무강도가 높다. 더욱이 조선업 구조조정이 한창인 상황에서 인력감축에 휘말릴 수 있다는 우려도 커 인력수급이 거의 불가능한 상태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국내 고기능 용접사 인력 거의 대부분이 평택 반도체공장 건설현장 등으로 떠났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조선 호황 당시 건조 공정을 맞추기 위해 웃돈을 주고서라도 국내인력을 충원했으나 현재는 다소 시황이 회복됐다고 하더라도 호황 대비 일감이 여유롭지 않은 데다 조선소 업무강도가 높아 조선소 자체를 기피하는 현상이 만연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빅3도 국내인력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에 중형조선소 인력수급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정부가 최근 조선업종 활력제고 방안에 대한 보완대책을 마련하며 수주계약에 필요한 선수금환급보증(RG) 지원 규모를 확대했지만 금융권과 조선소간 상생은 여전히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중형조선소에 가용자산 매각 등을 요구하며 RG 발급을 미루는 등 수주계약이 이뤄지지 않는 사례가 빈번하기 때문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시황이 완전히 회복됐다고 말하기에는 이르지만 수주가 늘면서 인력이 부족한 만큼 각 조선소 인력 상황 등을 다시 면밀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