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1일 10:1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중공업, 세계 최초 연료전지 원유운반선 개발

독일 선급으로부터 기본승인 획득…연료 효율 높이고 온실가스 배출 낮춰

이돈주 기자 (likethat99@ebn.co.kr)

등록 : 2019-09-26 10:06

▲ 정진택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이 26일 이화룡 DNV GL 부사장과 연료전지 운반선에 대한 기본승인을 획득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연료전지 적용 원유운반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며 친환경 선박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26일 노르웨이 독일 선급인 DNV GL로부터 연료전지 적용 아프라막스급 원유운반선에 대한 기본승인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선급 기본승인은 선박 기본설계의 기술적 정합성을 검증하는 절차다. 해당 선박과 기술에 대한 공식 인증을 받음으로써 본격적인 수주활동이 가능하다.

이번에 개발한 연료전지 선박은 기존 발전기 엔진을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로 대체해 발전 효율을 높이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인 친환경 선박이다.

기존 아프라막스급 원유운반선의 경우 3메가와트 발전기 엔진을 연료전지로 대체할 경우 온실가스 배출량을 45% 이상 줄일 수 있다. 이는 내연기관 자동차 약 1만대를 줄이는 효과와 맞먹는다.

삼성중공업은 고체산화물연료전지를 처음으로 상용화한 미국 블룸에너지사와 공동연구로 시스템 안정성을 높였다. 또 연료전지용 연료공급시스템 및 전력제어 시스템 등 핵심 공정을 자체 개발했다.

이와 함께 기존 엔진에 비해 부피가 큰 연료전지를 선체 형상의 변경 없이 선내 최적 배치에 성공했다.

김경희 삼성중공업 의장설계팀장은 "향후 온실가스 배출 규제의 단계적 시행이 예정된 만큼 선박의 연료전지 도입은 필연적"이라며 "이번 인증은 삼성중공업이 선박 연료전지 기술을 가장 먼저 확보해 관련 시장 선점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