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울산시, 글로벌 미래첨단선박 핵심기술 중심 선다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사업' 예타 통과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9-11-04 17:31

울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에서 추진 중인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사업'이 최근 예비타당성 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4일 밝혔다.

앞서 지난해 울산시는 산업부 주관으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스마트 자율운항선박 시운전센터 개발사업 지역선정 평가위원회'에서 경남 거제시, 부산시, 전남 목포시 등 5개 시·도를 제치고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사업'은 총 1603억원이 투입돼 4개 분야, 13개 핵심기술을 개발하는 하는 것으로 오는 2020년 착수, 2025년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4개 분야는 △자율운항 지능항해 시스템 개발, △자율운항 기관 자동화 시스템 개발, △자율운항 성능실증센터 및 실증기술 개발, △자율운항 선박 운용 기술 및 표준화 개발 등이다.

울산시의 주요 핵심사업은 차세대 미래선박 연구 거점 역할을 하는 '자율운항선박 성능실증센터 구축사업'이다. 센터는 총 사업비 188억원이 투입돼 2026년 준공, 본격 운영될 계획이다. 연구 개발된 핵심 기술들에 대한 검·인증 및 실증을 담당한다.

조선업계는 자율운항선박이 상용화되는 오는 2025년경 전 세계 관련 시장(선박 및 관련 기자재) 규모가 155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사업 예타 통과는 울산시가 정보산업진흥원 등 유관기관과 함께 총력을 기울여 이룬 결과"라면서 "앞으로 울산은 현재 추진 중인 'ICT융합 전기 추진 스마트 선박 건조 및 실증 사업'과 함께 노동집약적 조선산업 중심에서 미래선박 및 지식산업 중심의 조선산업 글로벌 메카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