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17일 10:37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년사] 정태순 선주협회장 "새로 다가올 시장 적극 대비해야"

해운업 재건 정책 집중 및 선화주 상생협력 강화 등 추진

이돈주 기자 (likethat99@ebn.co.kr)

등록 : 2019-12-30 18:17

▲ 정태순 한국선주협회장.ⓒ한국선주협회
정태순 한국선주협회장은 30일 신년사를 통해 기업은 내실을 다지는데 역량을 집중하고 위기관리 능력 배양을 통해 새로 다가올 시장에 대비해야함을 강조했다.

정 회장은 "올해 한·일간 갈등이 확산과 미·중 무역분쟁 및 이란 제재 강화로 해운업계의 어려움이 지속됐다"며 "이 같은 상황 속에서도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이 적극 추진 및 우수 선화주 인증제도 도입 등 긍정적인 변화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년에도 해운시장은 선복과잉 상태 지속 및 환경규제 강화 등 전망이 매우 불투명하다"며 "협회에서는 회원사들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재도약할 수 있는 여건 조성을 위해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해운산업 재건을 위한 정책 추진 집중 △우수 선화주제도 조기 정착 위한 선화주 상생협력 강화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 원활한 대응 위한 제반여건 조성 △대형선사와 중견선사들간의 균형있는 발전 도모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해운관련업종간 상샌발전을 위한 협업시스템 구축을 진행하고 4차 산업혁명이 해양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로 활용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