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1일 11:1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년사]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극한 생존력 확보해야"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20-01-03 14:29

▲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사장.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급변하는 대내·외 환경에 대처하기 위한 생존경쟁력 확보와 선제적 대응체제 확립을 주문했다.

이 사장은 3일 신년사에서 "올 한 해도 우리가 넘어야 할 파고는 가파를 것"이라며 "이를 우리 스스로 돌파해 나가고 독자생존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최소 지난 2019년 수주실적 이상의 목표를 설정하고 달성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 사장은 이를 위한 네 가지 경영방침을 설정, 공유했다.

우선 이 사장은 '극한의 생존 경쟁력 확보'를 언급했다. 그는 "과거 수년간의 수주 부진으로 올해는 매출 및 조업도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속 경영할 수 있는 수준인 최소 2년치 이상의 수주 잔량을 확보해 조업도를 높이고 수익성도 함께 올리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 급선무"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영업뿐 아니라 기술, 생산 등 총체적 경쟁력을 갖출 때 비로소 수주가 가능해지는 만큼 전사적으로 원가절감에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며 "발상의 전환을 통한 혁신적인 설계 및 생산 방식으로 생산 능률을 극대화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두번째로는 급격한 환경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주문했다. 이 사장은 "올해는 기업결합을 포함해 대내외적으로 급격한 환경 변화가 예상된다"면서 "이러한 경영환경 변화에 맞서 독립적인 경영체제 확보 및 유사시를 대비한 건실한 재무구조 확립에 매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남들이 따라올 수 없는 독보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앞으로 화두는 디지털화와 탈탄소화이며 친환경 추진 제품을 개발하는 선도적인 조선업체가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네번째 경영방침으로는 '소통중심의 신뢰경영'을 강조했다. 이 사장은 "과거와 같은 상명하복식의 수직적인 의사소통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 시대가 됐다"며 "다른 세대나 계층, 협력사와 융화하지 않고는 급변하는 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없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 사장은 "임직원 여러분 모두가 기본과 원칙을 준수해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는 무재해 작업장을 달성해 주시기를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