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1일 11:1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선주협회, 신종 코로나 관련 대책 추진

선박검사 연기 및 선원교대 관련 건의

이돈주 기자 (likethat99@ebn.co.kr)

등록 : 2020-02-10 16:58

한국선주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대책 마련을 추진한다.

선주협회는 10일 코로나바이러스 영향에 관한 회원사의 애로사항을 취합해 해양수산부에 건의하고 국제해사기구(IMO)와 국제노동기구(ILO) 등 국제기구에도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회원사들의 가장 큰 애로사항은 중국 신조 및 수리조선소의 휴업 장기황 따른 선박운항 차질과 중국 기항 선박의 선원교대 불가 등이다.

국적선박 90% 이상이 중국 수리조선소를 이용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상반기 선박 정기검사를 받아야하는 약 60여척의 국내 선박들은 검사지연으로 인한 증서기간 만료로 선박 운항이 불가능해지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또한 중국 기항 선박에 승선하고 있는 다국적 선원들의 상륙과 환승 등을 금지함에 따라 선원교대가 불가능해져 장기간 승선해야 하는 문제도 있다.

ILO해사노동협약(MLC) 규정에 따라 12개월 이상 승선한 선원 적발 시 즉시 하선 조치 될 경우 대체 선원 공급 시까지 선박운항이 중단될 수 있다.

이에 따라 선주협회는 지난 4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주재로 개최된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련 대책회의에 참석해 애로사항을 설명하고 대응책을 요청한 바 있다.

선주협회는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감염 피해 예방을 위해 주의사항을 회원사에 전파하고 선박 정기검사 및 검역 등에 대한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1월 말부터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반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