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1일 11:1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조선, 1월 수주 中에 뒤져…LNG선 발주 부재 탓

LNG선·대형 컨테이너선 발주 재개시 회복 기대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20-02-10 16:59

▲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노르웨이 크누센사 LNG운반선. ⓒ현대중공업
한국 조선업계가 지난달 중국에 이어 수주량 세계 2위를 기록했다.

10일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1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75만CGT(33척)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중국이 51만CGT(22척)으로 국가별 수주량 1위를 차지했고 한국이 4만CGT(1척)를 수주해 그 뒤를 이었다.

지난달 글로벌 발주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280만CGT에 비해 대폭 축소된 모습이다.

특히 중국이 주로 건조하는 중소형 유조선 및 벌크선이 대부분의 물량을 차지했다.

국내 조선사들의 수주량이 미진한 것도 주력하는 대형 LNG운반선(14만㎥ 이상)과 컨테이너선(1만2000TEU급 이상) 발주가 없었던 탓으로 분석된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632만CGT(35%)에 이어 한국 2203만CGT(29%), 일본 1,132만CGT(15%) 순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