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1일 11:1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M상선, 세계 최대 해운동맹과 미주노선 공동서비스

출범 4년 차에 주력노선 안정성 인정받아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20-02-13 08:24

▲ 광양항 SM상선 컨테이너 하역 모습, 본문과 관련 없음.ⓒSM상선
SM그룹(회장 우오현) 해운계열사 SM상선이 세계 최대 해운동맹 2M(MSC·머스크)과 미주서안 노선을 공동운항한다.

SM상선과 2M은 오는 4월 1일부터 아시아-미주구간 항로를 공동서비스한다고 13일 밝혔다.

협력내용은 미주노선에서의 △공동운항 △선복교환 △선박교환 등이다.

공동운항은 선사들이 특정 노선에 대해 서로의 선박과 선복을 공동운영해 운항비용을 줄이고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전략이다.

이번 협력은 출범 4년차에 불과한 SM상선의 미주노선 안정성과 시장영향력을 2M이 인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SM상선은 이번 협력을 통해 주력노선인 미주노선의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