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9일 15:5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삼호중공업, 국내 첫 LNG 추진 컨테이너선 건조

이돈주 기자 (likethat99@ebn.co.kr)

등록 : 2020-03-26 14:04

▲ 현대삼호중공업이 국내에서 처음 선보인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컨테이너선인 시엠에이 시지엠 테레네(CMA CGM MENERE)호가 지난 26일 새벽 회사 도크에서 진수되고 있다.ⓒ현대삼호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컨테이너선의 진수에 성공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지난 26일 싱가포르 이피에스(EPS)가 발주한 LNG 추진 컨테이너선인 시엠에이 시지엠 테레네(CMA CGM MENERE)호를 진수했다고 밝혔다.

이 선박은 길이 366m·폭 51m·깊이 29.85m 규모로 20피트 컨테이너 1만4800개를 실어 나를 수 있다. 선박은 시운전을 거쳐 오는 7월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이 선박에 국내 처음으로 LNG 연료 추진 방식을 적용했다. 또 세계 최초로 9프로 니켈강을 사용해 제작된 B타입 LNG 연료탱크가 장착됐다.

유조선이나 살물선에 주로 사용되는 원통형인 C타입에 비해 B타입은 보통 각기둥 형태로 형상의 제한 없이 설계 및 제작이 가능해 연료탱크의 배치 공간 확보가 까다로운 컨테이너선에 적합하다.

이번에 진수된 컨테이너선은 1만2000 CMB급의 연료탱크를 탑재해 1회 가스 충전으로 아시아와 유럽 항로를 왕복 운항할 수 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EPS로부터 총 6척의 동형 선박을 수주해 건조하고 있으며 이들 선박은 오는 22년 3분기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의 관계자는 "이전에 없던 새로운 타입의 엔진 추진과 배기 방식의 친환경선박을 건조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