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02: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두산엔진, 연간 1,400만 마력 생산체제 구축

중속엔진공장 및 조립4공장 준공
국내 선박엔진업계 최초 풀프루프 생산라인 도입

허남대 기자 (hnd@ebn.co.kr)

등록 : 2008-10-14 09:52

두산엔진이 세계 최대 수준인 연간 1,400만 마력의 디젤엔진 생산 체제를 구축했다.

두산엔진은 14일, 최근 급증하고 있는 선박엔진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추진한 중속엔진공장 및 조립4공장 건설을 완료하고 기술사인 만 디젤 (MAN Diesel)의 피터 준 페더슨 사장 (Mr. Peter Sunn Pedersen), 바르질라 차이나(Wartsila China)의 크라스 에릭 스트렌드 사장(Mr. Clas-Eirik Strand)과 창원시 박완수 시장, 두산그룹 박용성 회장, 박지원 사장 등 국내외 조선소 및 선주사 관계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가졌다.

두산엔진이 이번에 새롭게 준공한 생산공장은 2개동 연간 총 500만 마력 규모로 200만 마력의 중속엔진공장과 300만 마력의 저속엔진을 추가로 생산할 수 있는 조립4공장이다.

두산엔진은 이번 준공에 따라 엔진 사이즈별로 고객의 수요량에 맞는 엔진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두산엔진은 중속엔진공장에 무빙라인(Moving Line)과 함께 작업실수나 누락시 생산라인이 자동으로 정지해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풀프루프(Foolproof) 시스템을 동종업계 최초로 설치함으로써 연간 1,000대의 중속엔진을 무결점으로 생산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했다.

두산엔진 이성희 사장은 이날 "두산엔진은 전 세계 선박용 엔진 시장에서 25%가량을 점유해 세계 2위의 시장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며 "이번 중속엔진 전용공장 및 조립4공장 완공에 따라 앞으로 중,저속엔진 모두를 공급하는 종합 엔진메이커로서 선박엔진업계의 중추적인 리더로 자리매김하게 됐다"고 말했다.

두산엔진은 지난 1984년에 연간 20만 마력의 생산규모로 엔진사업을 개시한 이래 세계에서 가장 짧은 기간에 누계 엔진 생산 5,000만 마력을 돌파한 바 있다.

또 지난 2002년에는 두산엔진의 대형 저속디젤엔진이 세계일류상품으로 지정됐으며, 세계 최대규모의 전자제어엔진을 생산하는 등 지속적으로 제품경쟁력을 강화해 왔다.

한편, 창원시는 두산엔진의 중속공장 및 조립4공장 준공이 고용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 등에 기여한다고 인정해 준공일인 10월 14일을 두산엔진의 날로 선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