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7일 09: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해양 통합단체 출범장의 ´동상이몽´

조슬기나 기자 (seul@ebn.co.kr)

등록 : 2008-11-17 05:00

지난 주 서울 롯데호텔에는 국내 해양산업계의 내로라하는 관계자들이 총 출동했다.

저평가되고 있는 국내 해운산업의 위상을 제고하고 관련단체 간 협력을 증진시키기 위해, 한국선주협회, 한국항만물류협회 등 국내 32개 해운 및 항만단체가 ‘전국해양산업총연합회’를 결성, 출범식을 가진 것.

모처럼 해양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였기 때문일까. 글로벌 경기위축과 해운시황 악화로 산업·경제계 전반이 시름을 앓고 있는 가운데, 이날 참석자들은 ‘어려울 때일수록 함께 극복하자’며 서로를 독려했고, 행사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진행됐다.

세계 6위의 선박보유국이자, 세계 5위 컨테이너항만(부산항)이 위치한 해양강국임에도 불구, 국내에서 해양산업은 정부 차원의 투자는커녕 해양업무를 관장하는 해양수산부가 폐지되는 등 그야 말로 ‘찬밥’ 취급을 받고 있다.

해양산업 종사자가 아니라면, 해양산업이 담당하는 역할과 그 중요성에 대해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 사실. 이 같은 상황에서 이번 ‘총 연합회’ 결성은 매우 반가운 소식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이날 ‘동일한 목적’으로 모인 해양인들의 만남은 한편으로 이질적인 느낌을 풍겼다. 해양산업이라는 하나의 틀 안에 있기는 하나, 그동안 각종 사안을 두고 논쟁과 다툼을 벌여온, 그야말로 서로 ‘배척’관계에 있던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였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날 참석한 항운노조측 관계자는 ‘상용화 당시 정부 측과 다툼도 많았는데, 화해기념으로 건배 축사를 하시라’는 제의를 받고, ‘부산, 인천 지역에 문제가 많다. 상용화의 주범이 여기에 있다’는 답변을 하기도 했다.

회원사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설립된 개별협회는 타 협회와 알력이 있을 수 밖에 없다. 그동안 선주협회와 항만물류협회는 ´하역료´를 두고, 선주협회와 예선업협동조합, 도선사협회는 각각 ´예선료´와 ´도선료´를 놓고 줄곧 힘겨루기를 벌여왔다.

해양산업의 발전을 위한 갑론을박이야 당연히 존재하는 것이지만, 서로 다른 이해관계를 갖고 있는 협회들이 총 연합회에서 ‘통일된 의견’을 만들 수나 있을지 우려를 느낄 수 밖에 없는 대목이다.

게다가 개별 협회들이 회원사들의 권익과 타 협회와의 관계를 어떻게 조율하는가 또한 어려운 문제다.

총 연합회 내부에서 의견 충돌로 어려움을 겪을 경우, 결국 총 연합회는 형식상 존재하는 종이쪼가리 협회로 남을 수밖에 없게 된다.

세계 5대 해양강국 도약, 해양산업 위상강화 및 발전이라는 더 큰 목표를 위해 총 연합회 및 연합회 소속 단체들이 반드시 기억해야할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