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7일 09: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지지부진한 조선업계 구조조정

김홍군 기자 (kiluk@ebn.co.kr)

등록 : 2008-12-03 10:00

C&그룹이 지난달 27일 주력 계열사인 C&중공업과 C&우방의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C&그룹은 이날 주채권은행인 우리은행과 대구은행에 각각 법정관리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40여개의 계열사를 거느린 C&그룹의 운명은 3일로 예정된 채권단회의에서 결정지어질 전망이다.

C&그룹의 법정관리 소식이 전해지자 업계에서는 올 것이 왔다는 반응과 함께 비주력 계열사의 매각을 통해 유동성 문제해결에 나섰던 C&그룹이 결국 백기를 든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C&그룹이 법정관리를 통해 회생을 모색하고 있지만, 나머지 중소 조선사들의 회생 노력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대형 조선사를 제외하고 거의 모든 조선사들이 자금난을 겪고 있는 상황이지만, 채권기관에 패스트트랙을 신청한 중소 조선사는 2~3개 뿐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소 조선사들은 정부와 은행권이 지원대책으로 내놓은 패스트트랙이 자금난 해소의 핵심인 선수금환급보증(RG)에 대한 내용은 빠진 반쪽자리 대책이라며 외면하고 있다.

중소 조선사들의 자구노력이 지지부진한 사이 업계에서는 부도설만 확산되고 있다.

사실 중소 조선사들의 경영난은 세계적인 금융위기 및 실물경제 침체가 가장 큰 이유지만, 몇 년새 호황을 누린 조선경기에 기대 막가파식 확장을 해 온 점도 무시할 수 없다.

산업연구원은 이미 지난해 “현재는 조선호황으로 건조능력을 확대하는 시기로 나타나고 있으나, 이로 인해 선박 공급 과잉 및 운임하락이 발생하고 여기에 세계경제의 둔화조짐이 가중되면 조선불황으로 연결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한 중소 조선사 관계자는 “제대로 된 경영능력과 자금도 없으면서 무작정 사업을 확장했다 어려움에 처하자 정부와 금융권에 기대 살 궁리를 하고 있는 조선사들의 행태가 부끄럽다”고 말했다.

중소 조선사에 대한 정부와 은행권의 대책이 부족하다고 남의 탓만 할 것이 아니라 자살골을 넣은 책임을 스스로 만회할 수 있는 자구노력이 선행돼야 하지 않을까.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