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7일 09: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정부에 떠밀리는 대형마트 기름판매

송영택 기자 (ytsong@ebn.co.kr)

등록 : 2008-12-22 05:00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이라 고객 서비스 차원에서 검토는 하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주유소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최근 기자와 만나 이렇게 말했다. 이 관계자는 사업성이 없으면 주유소 사업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 “정부가 기름값을 낮춰보겠다고 추진하는 정책인데, 그래도 검토는 해야죠”라고 말했다.

정부가 기름값을 잡아보겠다고 대형마트에서 기름을 판매하도록 주유소 사업을 종용하고 있지만, 그 결과는 초라하다.

정부 정책에 가장 적극성을 보인 이마트가 추진하는 주유소는 22일 오픈하는 용인 구성점 한 곳을 포함해 군산, 순천, 통영, 포항 등 5곳 정도. 홈플러스와 롯데마트는 각각 지방의 4~5곳, 2~3곳에서 ‘계속 검토 중’이란 앵무새 답변만 내놓고 있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대형마트의 주유소 사업이 지지부진한 것은 어쩌면 당연하다. 대형마트 업계가 주유소를 운영하기에는 현실적 제약 조건이 만만치 않기 때문.

우선 기존 점포에는 주유소가 들어설 유휴부지가 별로 없다. 국내 대형마트는 유럽이나 미국과 달리 대부분 ‘도심형’으로, 부지를 마련하기가 쉽지 않다.

새로 오픈할 점포도 상황은 마찬가지로 이미 용도가 확정된 상황에서 별도로 주유소 부지를 빼내기가 쉬운 게 아니다.

또한 자치단체별 주유소협회의 반발 때문에 시설 허가도 쉽지 않다. 실제, 이마트가 추진하는 순천, 군산, 통영 등 거의 모든 지역에서 주유소협회의 항의 집회가 이어지고 있으며, 불매운동까지 벌어질 태세다. 자치단체의 허가신청 반려 사례도 늘고 있다.

대형마트 업계 입장에서 보면, 유통업 본연의 업무에 집중하면 잠재적 고객들의 항의도 받지 않고 이미지에도 손상을 입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정부의 눈치를 볼 수 밖에 없는 기업환경 속에서 “사업성 검토결과 우리는 주유소 사업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할 수 있는 기업이 나오기는 힘든 게 현실.

대형마트 업계는 울며겨자먹기로 정부 정책에 협조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 형편이다. 한마디로 ‘벙어리 냉가슴’을 앓고 있는 것.

당초 정부는 대형마트가 자체적인 석유제품 유통경로를 마련, 기존 정유사들과의 가격경쟁을 통한 기름값 인하라는 목적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이것도 현실적으로 어려운 것이 사실. 국내에는 변변한 수입석유회사가 존재하지 않아 기존 정유사들과 가격경쟁을 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고, 또 대량의 물량을 처리하지 못하는 상황에서는 협상력이 생길 수도 없다.

정부가 야심차게 추진한 ‘석유제품 유통구조 다변화를 통한 기름값 하락’이란 당초 목표는 결국 대형마트에게는 부담, 주유소업계에는 반발만 안겨준 ‘탁상공론’의 표본으로 남을 것으로 보여 씁쓸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