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 소록도에 희망마을 준공

김홍군 기자 (kiluk@ebn.co.kr)

등록 : 2009-03-27 13:49

국립 소록도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한센병 환우들에게 희망을 심어 줄 새로운 보금자리가 마련됐다.

27일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이날 오전 전남 고흥군에 위치한 국립 소록도병원(원장 박형철)에서는 ‘대우조선해양 희망마을’(이하 희망마을) 준공식이 열렸다.

이날 준공식에는 전재희 보건복지가족부 장관, 임두성 한나라당 의원,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 박병종 고흥군수, 이창하 대우조선해양건설 전무, 박형철 병원장 등 내외 귀빈과 600여명의 한센병 환우들이 참석했다.

희망마을은 한센병 환우들이 기거하던 노후 병사 3개동을 철거하고 신축한 거주 단지다.

지난해 5월 기공식을 가졌던 이 단지는 약 1만㎡(약 3천평)의 부지에 병사 기능을 갖춘 경량 철골조(스틸 하우스) 1개동 8가구로 건설되어 이번에 준공식을 갖게 됐다.

이번 희망마을 조성사업은 국립 소록도병원 측이 대우조선해양건설 러브하우스 봉사단에 더 이상 사용이 불가능한 노후 병사에 대한 신축을 의뢰하면서 시작됐다.

이 소식을 들은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기업의 사회공헌 차원에서 적극 추진할 것을 지시했으며, 대우조선해양의 적극적인 후원과 직원들의 자발적인 봉사 활동으로 무사히 공사를 마치게 됐다.

대우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건설 러브하우스 봉사단은 앞으로도 기존의 노후 병사에 대한 보수공사를 실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자원봉사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또한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소록도를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섬으로 만드는 마스터플랜을 설계해 주기로 했다.

박형철 국립 소록도병원 원장은 “이번 행사가 한센병 환우에 대한 사회적 편견이 해소되고, 국민들에게 좀더 친숙하게 다가가는 국립 소록도 병원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대우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자원봉사단은 그 동안 난치병 어린이 돕기, 소년소녀 가장 돕기, 사랑의 집 짓기 등의 봉사활동을 펼쳐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