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02: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Weekly조선]더 크고, 더 멋지게..세계 최고의 힘!

김홍군 기자 (kiluk@ebn.co.kr)

등록 : 2009-04-03 11:08

▲ 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디스커버러 클리어 리더호’, ‘MSC 대니트 호’(이상 대우조선해양 건조), 잠수지원선(한진중공업), ‘웨스트 에미넌스호’(삼성중공업).

세계적인 경기침체로 수주소식이 뚝 끊긴 가운데 건조 부문에서는 미래를 밝게 하는 새로운 소식들이 많았습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미국의 트랜스오션(Transocean)사로부터 2006년 수주한 최초의 극심해 유전개발 원유시추선(Ultra deepwater Drillship)을 성공적으로 인도했습니다.

‘디스커버러 클리어 리더(Discoverer Clear Leader)’호로 명명된 이 드릴쉽은 대우조선해양이 이 분야에 진출한 뒤 첫 번째로 건조한 선박으로, 길이 254m, 폭 38m, 높이 127m의 제원을 갖춘 초대형 시추선입니다.

특히, 이 드릴쉽은 ‘최첨단 자동화 전력제어 시스템(Sip Link System)’과 최첨단 위치제어시스템(Dynamic Positioning System), 컴퓨터 제어 추진 시스템 등 다양한 혁신 기술이 도입돼 차세대 드릴쉽으로 불릴만합니다.

또한 세계 최대 유전개발 시추선사인 트랜스 오션사가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듀얼 드릴링(Dual Activity Drilling)설비가 탑재돼 동시에 2개의 시추작업이 가능한 특징을 지니고 있습니다.

대우조선은 2005년 이후 전 세계 발주된 46척의 드릴십 중 11척을 수주했으며, 지금까지 반잠수식 시추선, 승강식 시추선 및 드릴십 등 총 18척의 시추선을 성공적으로 인도했답니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세계 최대 규모의 컨테이너선도 건조를 마치고 인도했습니다.

이번에 대우조선이 인도한 컨테이너선은 세계 최대인 1만4천TEU급으로, 20피트 길이의 컨테이너 1만4천개를 싣고 시속 25노트(46.3km)의 빠른 속도로 운항할 수 있습니다.

전자제품과 가구, 부품류, 타이어 등을 주로 실어 나르는 컨테이너선은 빠른운송이 필요해 벌크선이나 유조선에 비해 10노트(1노트는 시속 1.852km) 정도 속도가 더 나옵니다.

´MSC 대니트(MSC DANIT)호´로 명명된 이 배는 길이 365.5m, 폭 51.2m, 깊이 29.9m 규모로, 갑판 면적이 축구장의 약 3배, 길이는 63빌딩보다 116.5m나 깁니다.

또한 이 선박이 실을 수 있는 컨테이너 1만4천개는 부산항이 하루에 처리하는 수출 컨테이너 물량의 절반에 해당하는 막대한 양으로, 이들 컨테이너 박스를 길게 늘어 놓을 경우 8.5km에 달합니다.

한진중공업은 지난주 국내 최초의 잠수지원선(DSV)을 진수했습니다. 이번에 진수한 잠수지원선은 지난 2007년 중동 아랍에미레이트 GULMAR사로부터 2억2천만 달러에 수주한 2척 중 1차선으로,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건조되는 잠수지원선입니다.

길이 115.4m, 폭 22m, 깊이 9m 규모의 이 선박은 offshore 유정 해저작업을 위한 다목적 특수작업 지원선으로, 120명이 동시 탑승해 수심 600m까지 작업 및 지원이 가능합니다.

또한 심해 다이버 작업을 위한 잠수부용 감압실과 140t 규모의 크레인, 헬기 이착륙장을 갖추고 있으며, 척당 단가가 1천억원이 넘는 고기술 고부가가치 선박입니다.

삼성중공업도 지난달 중순 세계 최대 반잠수식 원유시추설비(웨스트 에미넌스호)를 100% 자체기술로 건조해 화제가 됐습니다.

노르웨이 씨드릴(Seadrill)사가 발주한 이 설비는 물에 잠겨 선체를 떠받치는 갑판 등 하부구조 위에 드릴링 장비를 장착한 설비로, 해저 석유 및 가스매장 여부 확인 시 수심, 파도, 폭풍 등의 영향을 받지 않고 안정적인 작업이 가능합니다.

그동안 원유시추설비는 하부구조만 국내 조선소에서 건조하고 상부구조는 유럽조선소에서 건조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지만, 이번에 삼성중공업은 설계에서부터 자재구매, 건조, 설치, 시운전 등 전 과정을 자체기술로 수행했습니다.

세계 최고의 기술과 열정으로 최고의 배를 만들어 내고 있는 국내 조선업계. 여기에 수주만 더해진다면 더없이 좋을텐데.. 온갖 시름을 한순간에 떨어낼 대박 수주 소식을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