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08:50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TX유럽, 친환경 해양작업지원선 수주

브라질 유전개발 투입 예정

조슬기나 기자 (seul@ebn.co.kr)

등록 : 2009-10-11 11:33


STX유럽이 최근 노르웨이 선사 딥씨서플라이(Deep Sea Supply)로부터 친환경 컨셉을 적용한 PSV(Platform Supply Vessels, 해양작업지원선) 1척을 수주했다고 11일 STX그룹이 밝혔다.

이 선박은 길이 88m, 폭 19m, 4천700 DWT(재화중량톤수) 규모로, STX유럽 브라질 조선소에서 건조된다. 오는 2012년 상반기에 인도된 후 브라질의 암염하층(pre-salt) 유전 개발에 투입될 예정이다. 선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해양플랜트 지원선(Offshore Supply Vessels)의 한 종류인 PSV (해양작업지원선)은 각종 연료 및 식음료 등 일반 소모자재와 시추에 필요한 기자재, 작업인력 등을 바다에서 석유를 시추하는 플랫폼(Oil Platform)에 운송하는 선박이다.

특히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올해 봄 STX유럽이 발표한 신개념 선박 디자인을 적용해, 선체 뱃머리 부분을 각각 큰 파도, 중간 파도, 물에 잠기는 부분으로 구획을 나눠 파도의 저항을 최소화하도록 설계됐다. 이로 인해 선박 연료 효율성을 제고하는 동시에 유해가스 배출량도 줄일 수 있다는 평가다.

PSV의 설계는 해양플랜트 및 특수선 디자인 전문 회사인 STX노르웨이 오프쇼어 디자인(STX Norway Offshore Design)에서 담당한다. STX노르웨이는 STX유럽의 해양플랜트 및 특수선 부문 전체 수주잔량의 약 80%에 달하는 선박의 디자인을 담당하고 있다.

로이 라이테(Roy Reite) STX유럽 오프쇼어 • 특수선 부문 사장은 "STX유럽 브라질 조선소를 거점으로 현재 해양플랜트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브라질 시장 공략에 박차를 더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