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김영민 사장, 태평양노선 협의체 의장 선임

TSA 소속 선사대표들의 만장일치로 선출
조수호 회장 이어 두번째

조슬기나 기자 (seul@ebn.co.kr)

등록 : 2010-01-14 18:30

김영민 한진해운 사장이 세계 최대 컨테이너 항로인 태평양 노선의 최고협의체인 TSA(태평양노선안정화협의체,Transpacific Stabilization Agreement)의 의장으로 선출됐다.

국적선사 대표가 TSA 의장에 선임된 것은 고 조수호 한진해운 회장(1995~1997)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14일 한진해운에 따르면, 김영민 사장은 이날 싱가포르 TSA사무국에서 개최된 회의에서 머스크라인, 코스코, NYK 등 TSA 소속 글로벌선사 대표들의 만장일치로 2010년 신임의장에 추대됐다.

해운업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국제 해운 협의체로 꼽히는 TSA는 국적선사인 한진해운과 현대상선을 비롯, 세계 최대선사인 머스크라인, 중국 코스코, 일본 NYK 등 북미항로를 운항하는 15개 선사로 구성돼있다.

이에 따라 김영민 사장은 오는 15일부터 1년 간 공식 의장 역할을 수행하며, 태평양 노선의 안정적인 서비스와 함께 선화주 간 상호 발전방안 등을 적극 추진하게 된다.

또한 김 사장은 최근 세계적 이슈로 떠오른 ´Green Policy(Environmental & Slow steaming)´를 독려해, 선속 감소를 통한 비용절감과 오염물질 배출 최소화에도 힘쓸 예정이다.

김영민 사장은 이날 의장 수락 연설문에서 "TSA 참여 선사 및 의장단간의 커뮤니케이션 수준을 한 층 더 높이고 TSA내 의장단 회의체 역할을 보다 확대할 것"이라며 "커뮤니케이션을 활성화해 보다 의미 있는 회의체로 만들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진해운은 이번 의장 선출을 통해 향후 글로벌 종합물류기업으로서의 태평양 항로 안정화에 중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