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해양, 만디젤과 친환경 선박추진시스템 개발

청정가스 사용으로 친환경, 에너지 절감 효과

조슬기나 기자 (seul@ebn.co.kr)

등록 : 2010-02-24 09:50


최근 선박 배출가스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대우조선해양이 글로벌 엔진 메이커 만디젤(MAN Diesel)과 함께 친환경 선박 추진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덴마크의 만디젤과 함께 고압 천연가스를 주연료로 하는 선박용 추진 시스템을 개발키로 합의, 연내 시제품을 만들어 테스트를 마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하는 선박용 추진 시스템은 만디젤이 개발한 ME-GI(가스 분사식) 엔진에 주연료인 고압 천연가스를 공급하는 방식이며, 여기서 발생하는 추진력으로 직접 프로펠러를 돌리게 된다.

특히, 같은 출력의 디젤엔진에 비해 배출 가스도 크게 줄어들어 친환경적인 에너지 절감 선박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3%, 질소산화물(NOx)은 13% 그리고 황산화물(SOx)는 92%까지 감소할 것으로 추산됐다.

대우조선해양은 이 시스템을 1만4천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운반선에 적용할 경우 연간 약 1천200만 달러 이상의 연료절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의 기술부문장을 맡고 있는 이영만 부사장은 "별도의 가스 저장 설비를 갖출 경우 LNG선뿐만 아니라 유조선이나 컨테이너선에도 적용이 가능한 시스템"이라며, "경제성과 환경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어 친환경 선박 건조에 새로운 지평을 열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대우조선해양은 고압 가스 공급 시스템과 관련, 10여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향후 상품화를 통해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 시스템은 액화천연가스의 사용으로 연료 사용의 유연성을 높여 선박뿐만 아니라 다른 산업분야에도 충분히 응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선박 연료절감을 위해 전류고정날개(PSS)를 개발, 대부분의 선박에 적용하고, 포스코파워와의 선박용 연료전지(Fuel-Cell) 개발로 효율을 높이면서 친환경적인 선박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