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상선, 부산신항터미널 개장

신항 2-2단계 터미널, 연간 200만TEU 처리 가능

정은지 기자 (ejjung@ebn.co.kr)

등록 : 2010-06-22 15:02


현대상선이 부산 감만 및 자성대 터미널을 매각한지 약 8년만에 부산에 터미널을 보유하게 됐다.

현대상선은 22일 ‘현대상선 부산신항터미널’ 개장식을 갖고 동북아 물류 허브항을 목표로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개장식에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김성만 현대상선 사장을 비롯, 정운찬 국무총리, 최장현 국토해양부 차관, 허남식 부산시장 등 국내외 정·재계인사 및 주요 화주 1천여명이 참석했다.

현대상선 부산신항터미널은 신항 남컨테이너 터미널에 위치한 2-2단계 터미널로 지난 2006년부터 2천500억원이 투입됐다. 안벽길이 1.15km, 총면적 55만㎡(16.7만평), 수심 17m로 1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초대형 컨테이너선박 3척이 동시에 접안할 수 있는 규모다.

이 터미널은 최첨단 항만기술 및 IT시스템을 적용한 무인자동화 야드크레인 37기와 함께 40피트 컨테이너 2개 또는 20피트 컨테이너 4개를 동시에 들어 올릴 수 있는 탠덤(Tandem)크레인 11기를 도입했다.

또 자동화 게이트를 설치해 터미널을 오고가는 컨테이너 트럭 입,출입 시간을 최소화했고, 터미널 내에 온독(On-Dock) 서비스와 수리장 등을 운영함에 따라 부산항에서 단일선사로서는 가장 많은 연간 200만TEU의 물동량을 처리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현재 현대상선 부산신항터미널에는 현대상선, 일본 MOL, 싱가포르 APL 등 TNWA(The New World Alliance, 더월드 얼라이언스) 소속 선사들을 비롯, 독일 하팍로이드, 프랑스 CMA-CGM등 10여개 선사들이 기항하고 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개장식사에서 “1974년 부산에 첫 컨테이너 항만이 생긴지 36년만에 부산항이 세계 5대항만으로 거듭났다”며 “현대상선 부산신항터미널도 동북아물류의 허브, 세계의 중심항만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미국의 WUT(Washington United Terminal), CUT(California United Terminal), 대만의 KHT(Kaohsiung Hyundai Terminal) 등 자영터미널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부산신항터미널 개장을 기점으로 항만물류 사업을 새로운 신성장동력으로 키워나간다는 방침이다.

현대상선은 오는 2013년 현대 로테르담 컨테이너 전용터미널 개장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