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TX유럽, 14만t급 대형 크루즈선 수주

하반기 첫 수주…선가 1조원으로 추산돼

조슬기나 기자 (seul@ebn.co.kr)

등록 : 2010-07-01 14:40

▲ STX유럽 프랑스 생나자르 조선소 전경

STX유럽이 리비아 선사로부터 대형 크루즈선 수주에 성공하며 하반기 조선업계 수주의 첫 포문을 열었다.

1일 STX그룹에 따르면, STX유럽의 자회사인 STX프랑스는 이날 리비아 국영선사인 GNMTC로부터 13만9천400t규모 대형 크루즈선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수주한 크루즈선은 길이 333m, 너비 38m 규모에 총 2천471개의 선실을 갖추고 있으며, 프랑스 생나자르(Saint-Nazaire) 조선소에서 건조돼 2012년 말 인도 예정이다. 선가는 1조원상당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번 계약으로 STX유럽은 올 들어 총 2척의 대형 크루즈선을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다. STX유럽은 실물경기 회복세에 힘입어 크루즈 시장이 점차 활기를 되찾고 있는 만큼, 하반기에도 크루즈선을 추가로 수주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자크 아르들레(Jacques Hardelay) STX프랑스 대표는 "이번 계약으로 GNMTC와 비즈니스 협력관계를 구축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STX유럽의 풍부한 크루즈선 건조 경험과 노하우를 통해 최상의 품질을 자랑하는 크루즈선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STX유럽에 크루즈선을 발주한 GNMTC는 1975년에 설립되어 탱커, 석유화학제품운반선, LPG선 등 총 24척의 상선을 운영하고 있는 해운선사로 이번 크루즈선 발주를 통해 크루즈 시장에 새롭게 진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