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 18억弗 FPSO 수주계약 체결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0-08-24 10:08

▲ 남상태 대우조선 사장(오른쪽)과 필립 샤롱(Philippe Chalon, 왼쪽) 토탈(Total) 사장이 FPSO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후 계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대우조선이 18억1천만달러 규모의 초대형 FPSO(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 1기에 대한 수주 본계약을 체결하는데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3일 남상태 대우조선 사장이 프랑스 파리에서 프랑스 에너지업체인 토탈(Total)의 필립 샤롱(Philippe Chalon) 사장과 FPSO 1기에 대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클로브(CLOV) FPSO로 이름붙여진 이 설비는 길이 305m, 폭 61m, 자체 무게 11만t으로 하루 16만배럴의 원유와 650만㎥의 천연가스를 생산할 수 있으며 최대 180만배럴의 원유를 저장할 수 있다.

선체부분(Hull)과 상부구조물(Topside)를 설계부터 구매, 생산, 설치, 시운전까지 자체기술로 수행하는 턴키방식으로 이번 설비를 수주한 대우조선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해 오는 2013년 5월까지 인도할 예정이다.

선주인 토탈은 이번 설비를 앙골라 서쪽 해상 140km 지역에 위치한 수심 1천200m의 유전지역에 투입해 오는 2014년 중반부터 원유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남상태 대우조선 사장은 “FPSO를 비롯해 다양한 해양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이번 수주에 성공했다”며 “앞으로도 부가가치가 높은 해양설비 분야에 집중해 올해 수주목표인 100억달러를 초과달성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