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2020년까지 선박관리업 1위 국가 도약"

국토해양부, 선박관리업 선진화ㆍ글로벌화에 대한 연구결과 보고회

조슬기나 기자 (seul@ebn.co.kr)

등록 : 2010-09-09 09:23

정부가 향후 고용창출효과가 큰 선박관리업의 선진화 및 글로벌화를 통해, 오는 2020년까지 선박관리업 세계 1위 선도국가로 도약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국토해양부는 9일 부산지방해양청에서 한국선주협회, 한국선박관리업협회 등과 공동으로 ´선박관리업 선진화ㆍ글로벌화에 관한 연구 결과´ 최종 보고회를 개최했다.

선박관리업은 선박관리회사가 선주와 경영관리계약을 체결, 선사의 관리 기능 일부 또는 전부를 선주를 대신해 수행하는 사업으로, 선원관리, 선박수리, 선용품구입, 선박기자재 구입 등의 서비스가 포함된다. 특히, 선사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선주와 관리사를 분리하는 것이 세계적 추세.

연구결과에 따르면, 선박관리업의 활성화를 통한 기대효과는 2020년 기준 생산 10조6천785억원, 부가가치 4조6천103억원, 고용 10만769명 규모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선원고용권 및 중소 선박관리기업의 활성화를 위한 하청계약의 허용, 선박관리기업의 선진화를 위한 인증제 도입, 선박관리전문가 양성, 첨단 IT기술을 활용한 선박관리 시스템 구축, 해외 선주 유치를 위한 인센티브제 도입 등이 검토되고 있다.

국토해양부는 연구 용역결과를 토대로 세부적인 추진 로드맵(Road Map)을 조만간 확정하고 유관 부처와 협의를 거쳐 관련 법의 제정 및 개정을 추진하는 한편, 선박관리업 활성화에 필요한 예산도 확보하는 등 후속조치를 빈틈없이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희영 국토해양부 선원정책과 과장은 "고부가가치산업이면서도 고용창출 효과가 큰 선박관리업의 선진화 및 글로벌화를 통해 해양강국을 건설하는 것이 목표"라며 로 "해외시장 개척으로 우리나라가 2020년에는 4천850척을 관리하는 선박관리업 세계 1위의 선도국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