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02: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시험비행 앞둔 ´대한항공 A380´ 직접 보니

´대한항공 A380 1호기´ 제작현장 공개
시험비행 후 함부르크서 내부장착 및 도색…내년 5월 인도

조슬기나 기자 (seul@ebn.co.kr)

등록 : 2010-10-21 12:00


(프랑스 툴루즈=조슬기나 기자) 프랑스 남부 최대도시인 툴루즈 중심에서 차로 10여분 달리자, ´한폭의 그림´같던 유럽의 전원풍경은 커다란 공장과 넓은 부지가 펼쳐진 ´산업도시´의 모습으로 순식간에 바뀌었다.

수도 파리에서 680여km 떨어진 이곳 툴루즈는 세계 항공기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에어버스 본사가 위치한 대표적 ´항공기공업 중심지´다.

지난 20일, 삼엄한 경비를 뚫고 들어간 에어버스 조립공장에는 일명 ´하늘 위 호텔´이라고 불리는 A380 차세대 여객기가 ´날갯짓´을 앞두고 위풍당당한 모습을 뽐내고 있었다.

▲ 첫 시험비행을 10여일 앞둔 대한항공의 A380 1호기
입구를 지나자마자 눈에 들어온 것은 조립공장 바깥 계류지에 자리잡은 대한항공 A380 1호기. 올 상반기 툴루즈 조립공장으로 입고돼 외형 작업을 완료한 대한항공 A380 1호기는 조만간 가질 ´첫 시험비행´을 앞두고 카운트다운에 들어간 상태다.

아직 도색작업이 이뤄지지 않은 본체 외관과 달리, 수직꼬리에는 대한항공의 여객기임을 알리는 하늘빛 색상과 태극문양, 그리고 작은 태극기가 선명하게 찍혀 있다.

장부가로 대당 3억5천만달러에 달하는 에어버스의 A380은 ´하늘 위 호텔´이라 불리는 초대형 항공기로, 최첨단 복합소재를 사용해 기존 항공기에 비해 연료 소비량이 낮고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20%가량 저감할 수 있다.

´대한항공 A380 1호기´라는 명칭보다 ´MSN035호´라는 작업일련번호로 눈에 들어온 항공기 동체, 꼬리, 날개 등의 구조물은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등지에서 각각 조립과정을 거쳐 지난 5월 17일, 이곳 툴루즈로 옮겨졌다.

말 그대로 ´산넘고 물건너´ 온 구조물들은 가장 먼저 축구장 15개 크기의 툴루즈 조립공장 내에서 ´하나의 형태´로 합쳐지는 과정을 밟고서야, 햇빛을 볼 수 있다.

대략 ´컴바인 스테이션´에서 일주일에 걸친 외형 조립이 끝나면, ´피니시&테스팅 스테이션´에서 3주동안 엔진 및 보조동력장치를 장착하는 순이다. 건물 내에서 엔진 장착까지 끝낸 항공기는 각종 테스트작업을 위해 계류지로 이동한다.

최대 8대, 월 4대의 생산이 가능한 조립공장에 들어서자 단계별로 깔끔하게 정리된 모습이 눈길을 끈다. ´공장´이라는 어감이 주는 시끄러운 소음은 어디에서도 들리지 않는다. 바쁘게 돌아가는 조립공장 내 인력은 총 1천500여명. 주야 간 교대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컴바인스테이션의 ZIG를 통해 날개를 장착 중인 A380 항공기의 모습
구조물을 결합시키는 ´컴바인스테이션´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작업 중 하나는 ´날개(Wing) 장착´이다.

´ZIG´이라고 불리는 기계 안에 항공기 본체가 들어가면 양 옆으로 레이저포인트와 거울을 사용해 날개의 수평을 맞춘다. 정확한 조립이 필요한만큼, 0.5도 단위로 오차범위를 세심하게 조절할 수 있는 것이 특징.

에어버스 관계자는 "A380은 보잉747-400 대비 날개의 길이가 20% 길고, 면적은 50% 넓다"며 "이는 연료비 절감은 물론, 이륙거리를 줄이고 수송여객을 40%가량 늘리는 효과를 가져다준다"고 귀띔했다.

´피니시&테스팅 스테이션´에는 내년 6월, 7월에 대한항공으로 인도되는 A380 2,3호기가 자리잡고 있다. 대한항공 2, 3호기는 지난 6월, 8월부터 조립을 시작해 현재 엔진 등을 장착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공장 내부에서 이 같은 작업을 마치고 나면, 건물 외부 계류장에서 시험비행에 앞서 연료, 시스템, 레이더 테스트 등을 실시한다. 이곳에서 소요되는 기간은 각 테스트 결과에 따라 항공기 별로 천차만별이다.

총 12대까지 수용가능한 넓은 공간에는 최근 테스트 공정을 마친 대한항공의 1호기 외에도, 루프트한자, 싱가포르항공의 여객기가 함께 자리하고 있다.

앞으로 10여일 후, 대한항공 A380 1호기는 최종 조립된 항공기의 시스템이 잘 작동하는지 여부를 점검하는 시험비행을 거쳐, 독일 함부르크로 이동한다. 그곳에서 내부시설 장착 및 도색작업을 완료한 후 다시 툴루즈로 복귀할 계획이다.

한 대의 A380이 조립공장 입고부터 각종 테스트, 내부시설 장착 등을 거쳐 고객에게 인도되는 데까지 걸리는 기간은 평균 12개월. 대한항공 A380 1호기 역시 입고 1년이 지난, 오는 2011년 5월 께 한국 땅을 처음으로 밟게 된다.

´하늘 위 호텔´ 대한항공 A380의 긴 여정은 이 때부터 ´첫 발걸음´을 떼는 셈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세계 A380 운영 항공사 중 가장 적은 400~450석 규모로 배치해 새로운 차원의 항공여행 문화 아이콘을 제시하겠다"며 "기존 항공기 대비 월등한 연료 효율성을 가진 친환경 항공기인 A380은 대한항공이 고유가 및 환경 규제 시대를 대비해 세계 유수 항공사들과의 치열한 경쟁에서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데 든든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