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5일 10: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TX유럽, 7천500억원 규모 크루즈페리선 수주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0-10-26 09:08

▲ STX유럽이 바이킹라인과 LOI를 체결한 크루즈페리선 이미지.

STX유럽이 7천500억원 규모의 크루즈페리선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STX유럽은 최근 자회사인 STX핀란드가 바이킹라인(Viking Ling)으로부터 5만7천t급 크루즈페리선 2척(옵션 1척 포함) 건조에 합의하고 의향서(LOI)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수주금액은 4억8천만유로(한화 약 7천500억원)이며 핀란드 투르크 조선소에서 건조돼 오는 2013년 상반기에 인도될 예정이다.

길이 210m, 객실 수 870개, 최대 운항속도 23노트인 이 선박은 2천800명의 승객과 200명의 선원을 수용할 수 있으며 1천300레인미터(Lane-Meter)에 달하는 트럭용 데크와 500레인미터 규모의 일반차량용 데크가 구비돼 차량과 함께 이동하는 승객들의 편의와 육상 운송 다변화에 기여할 예정이다.

트레일러나 지게차 등으로 화물을 싣고 내릴 수 있도록 만들어진 로로(RO/RO)선의 갑판 면적 단위로 사용되는 레인미터는 대형 페리선이나 크루즈선에도 차용되고 있으며 1레인미터는 2㎡로 환산할 수 있다.

건조 후 핀란드 투르크와 스웨덴 스톡홀름을 잇는 발트해 노선에 투입될 예정인 이 선박은 강화된 환경기준을 적용해 배기가스 등 각종 유해물질을 크게 줄일 예정이다.

또한 수심이 얕고 운항이 까다로운 발트해 군도지형에 적합하도록 운항 시 너울과 소음을 최소화하는 기술도 적용된다.

유하 하이킨하이모(Juha Heikinheimo) STX핀란드 사장은 “이 선박이 건조되면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친환경적인 선박이 될 것”이라며 “친환경적인 측면 뿐 아니라 승객들의 요구사항에도 부합하는 선박으로 건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