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5:4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해외로 눈 돌려야 선박금융 키울 수 있어”

[인터뷰] 세계 2위 선박금융기관 DnB NOR Bank 亞 총괄 법인장
“전문인력 확보·해외 클라이언트 확보 등 필요”

조슬기나 기자 (seul@ebn.co.kr)

등록 : 2010-12-10 11:00

(싱가포르=조슬기나 기자) “한국 선박금융을 발전시키고 글로벌 선박투자은행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해외로 눈을 돌려야 합니다.”

세계 2위 선박금융기관인 DnB NOR Bank의 에릭 보르겐(Eric Borgen) 아시아총괄 법인장은 지난 9일 싱가포르 센톤가에 위치한 싱가포르 법인에서 기자들과 만나 “해운업이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글로벌 산업인 만큼, (선박금융기관도) 아메리카, 유럽, 아시아 등을 총괄하는 노하우와 전문지식이 필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 에릭 보르겐 DnB NOR Bank 아시아총괄 법인장
에릭 보르겐 아시아총괄 법인장은 “해운업이 발달한 노르웨이에서 설립돼 자연스럽게 선박금융이 발전하고 전문가가 축적된 것이 우리의 강점”이라며 “(한국이) 대형 전문은행을 키우기 위해서는 전문가를 확충하고 해외 클라이언트들을 확보해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르웨이 최대 투자은행인 DnB NOR Bank는 지난 1822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설립됐으며, 30여년 이상 해운, 오프쇼어, 에너지 산업부문에서 전문 특화된 업체다.지난 2009년을 기준으로 한 DnB NOR의 총 자산(Total Assets)은 3천500억달러 규모로, 이 중 10%수준이 해운, 오프쇼어, 물류부문에 투자되고 있다.

특히, 아시아지역을 총괄하는 DnB NOR 싱가포르 법인이 위치한 싱가포르는 아시아 대표 금융국가이자 최대 선박금융국이기도 하다.

보르겐 법인장은 “한국은 해운조선강국으로 대형선사들도 갖추고 있다”며 “자국내에서는 강하지만 이제 해외로 눈을 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박금융을 ‘위험한 투자’로 바라보는 일부 인식에 대해서는 “리스크 매니지먼트가 중요하다”면서 “우리는 자산 100%를 선박금융에 쏟지 않고, 선박금융 부문에서도 한 부문에 100%를 투자하지 않는다”고 다각화된 포트폴리오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실제, 지난해 DnB NOR의 론 포트폴리오를 살펴보면, 금융위기 이후 수요가 늘어난 오프쇼어 부문이 27%로 가장 높았고, 드라이(건화물)부문이 15%로 그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컨테이너, 탱커 등 각 부문이 시황에 따른 큰 변동없이 고른 모습을 보였다.

이는 벌크선이 초호황을 누렸던 시기에는 모두 벌크선 투자에, 컨테이너가 호황일 때는 컨테이너선 투자에 몰리는 국내 시장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

우리나라의 경우, 전문기관 부재로 다수 중소형선사들이 제2금융권인 캐피탈 선박금융을 이용하고 있다. 또한 시중은행은 호황 시에 대출을 종용하고 불황 시에는 대출금을 회수하는 주먹구구식 운용도 불사하고 있어 전문성 부재에 대한 지적도 잇따르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에릭 보르겐 법인장은 “전문가 배출을 위해서 금융교육을 받은 인재들을 노르웨이 사무실로 6개월~1년 간 보내, 해운산업에 대한 지식을 익히게끔 하고 있다”며 “해운과 금융 두 분야의 전문가로 키우는 것”이라고 자사 전문인력 관리 노하우도 소개했다.

또한 보르겐 법인장은 “선사들은 공장격인 선박을 발주해야 하기 때문에, 당연히 부채비율이 높을 수밖에 없다”며 “투자 시, 부채비율만 보고 판단하지 않고 용선계약, 화물, 자산, 선사 등을 모두 고려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융위기 이후 한국 해운조선업계가 빠른 회복세를 보이는 것을 보며 한국기업들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당시 정부의 지원 역시, 다른 나라에서는 볼 수 없었던 부분”이라고 평가했다.

이밖에 그는 2011년 해운시황과 관련, “신조선 인도에 따른 공급과잉이 우려된다는 것이 공통적인 분석”이라면서도 “(무작정 선박을 발주하는 것이 아니라) 현재 장기계약화물을 확보했기 때문에 신조선을 발주하는 곳이 많다. 전체적으로는 중국이 앞으로 얼마나 발전하느냐에 따라 달렸다”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