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5일 10: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중국 조선소, 수년 내 30% 문 닫는다

M&A·파산 등 구조조정 회오리 전망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0-12-13 05:00

중국 조선업계의 구조조정 바람으로 인해 향후 수년 내 30%의 중국 조선소가 사라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중국 내 일부 중소조선사들은 중국 국영조선사에 인수합병 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으나 국영조선사도 설비과잉 문제가 제기되면서 상당수의 중소조선사들이 파산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업계 및 외신에 따르면 중국 조선업계에 구조조정의 회오리가 몰아치면서 향후 수년 내에 전체 중국 조선소의 30%가 사라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중국선박공업그룹(CSSC) 계열사인 중국조선경제연구소(China Shipbuilding Economy Research Centre) 관계자는 “조선사 간 합병 문제는 현재 중국 조선업계가 직면한 가장 시급한 이슈”라며 “중국 조선업계의 설비과잉도 문제지만 합병 문제만큼 시급한 사안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1억9천만DWT에 달하는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는 중국 조선업계는 오는 2012년까지의 일감을 확보해 둔 상황이나 구조적인 측면에서는 한국, 일본에 비해 상당히 뒤떨어지고 있다는 것이 중국 조선업계의 시각이다.

중국조선경제연구소 관계자는 “조선소 규모 측면에서 보면 중국 조선소 180개를 합쳐도 한국 조선소 25개, 일본 조선소 56개 수준에 불과하다”며 “생산량 측면에서는 한국 상위 10개 조선소가 한국 조선업계 전체 생산량의 95%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 중국 상위 10개 조선소는 중국 조선업계 전체 생산량의 56%를 차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은 구조적으로 매우 성숙된 시장인 반면 중국은 이러한 수준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아직 갈길이 멀다”며 “향후 중국 조선업계의 구조조정은 주로 M&A 방식을 통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단순히 소수의 메이저 조선사들이 자국 조선산업을 이끌어가는 것이 다수의 중소조선사들이 이끌어가는 구조보다 더 낫다고 볼 수는 없다.

하지만 중국 정부의 강력한 지원정책 아래 수주활동에 나서고 있는 국영조선사에 비해 스스로의 힘으로 생존해야 하는 대부분의 중소조선사들은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한 경기침체 여파가 채 사라지기도 전에 금리와 인건비, 위안화 가치, 자재비 등이 동반 상승하는 상황 속에서 탈출구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많아야 5~10척의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는 대부분의 중국 중소조선사들은 신규수주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경영사정이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다”며 “생사의 기로에 직면한 중소조선사들이 많아지고 있다는 것은 중국 조선업계에 심각한 구조적 위기로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일부 중소조선사들은 중국 국영조선사와의 인수합병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으나 조선경기 호황기 당시 설비확장을 추진했던 국영조선사들도 설비과잉 문제에 시달리고 있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벤자민 바오(Benjamin Bao) HSBC 수석부사장은 “일부 중소조선사들이 국영조선사에 합병을 제안하고 있으나 설비과잉 문제에 시달리고 있는 조선사들의 합병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러한 이유로 상당수의 중소조선사들은 국영조선사에 합병되지 못하고 파산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