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02: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아크텍헬싱키 조선소, 2억弗 규모 쇄빙선 2척 수주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0-12-17 09:33

▲ 아크텍헬싱키 조선소가 수주한 쇄빙선 이미지.

아크텍헬싱키 조선소(Arctech Helsinki Shipyard Oy)가 설립 이후 첫 번째 선박 수주에 성공했다.

STX는 지난 16일 STX핀란드와 러시아 USC(United Shipbuilding Corp)가 합작 설립한 아크텍헬싱키 조선소가 러시아 국영선사인 소브콤플로트(Sovcomflot)로부터 2억 달러 규모의 극지용 쇄빙선 2척을 2억 달러에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쇄빙선은 길이 99.2m, 폭 21.7m, 무게 3천950t 규모로 오는 2013년 러시아 정부 차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사할린 자원개발 현장에 투입돼 에너지 탐사 및 시추작업을 지원하게 된다.

지난 10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총리와 마리 키비니에미 핀란드 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설립된 아크텍헬싱키 조선소는 향후 극지자원개발에 필요한 선박을 수주하고 건조하는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STX핀란드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헬싱키 조선소를 극지용 특수선 기술개발 허브로 육성하는 등 활용도를 극대화하는 것과 함께 향후 러시아가 발주하는 선박 수주에 유리한 입지를 선점하게 됐다.

러시아 정부는 극지 자원개발 및 운송을 위해 오는 2020년까지 약 36억 달러 규모의 쇄빙선 발주를 계획하고 있다.

STX 관계자는 “러시아가 자원개발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투자를 진행하고 있는 만큼 러시아 국영조선사와의 파트너십은 STX의 비즈니스 기회 창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선박 수주 뿐 아니라 미래 자원보고로 부상하고 있는 극지 자원개발 및 운송 등에서도 사업기회를 다수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