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진해운,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9조4천233억원

영업이익 6천298억원…지난해 손실 70% 가량 회복

정은지 기자 (ejjung@ebn.co.kr)

등록 : 2011-01-28 15:23

한진해운이 지난해 글로벌 경제 회복세 속에서 주력 사업부문인 컨테이너 사업부문의 호황에 힘입어 사상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

28일 한진해운은 지난해 9조4천233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32.3% 증가한 규모다.
▲ 단위 : 원

영업이익은 6천298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그러나 2009년 1조원대에 육박하는 손실을 기록한 점을 감안하면, 70%가량을 회복한 수준에 그쳤다.

사업부문별로는, 컨테이너 부문 매출액이 전년 대비 39.3% 증가한 7조8천220억원을 달성했다. 미주, 유럽 주력노선의 수송량이 증가하고 운임이 회복된 데 따른 결과다.

컨테이너부문 영업이익은 전체의 99%에 달하는 6천259억원으로 주력 사업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상반기 이후 시황이 급락한 벌크선 사업부문에서도 장기계약 유치를 통한 리스크 관리로 39억원의 영업익을 기록하며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컨테이너 수송량과 벌크화물 수송량은 각각 전년 대비 15.1%과 23.3% 증가한 370만5천953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와 5만9천623t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부채비율은 261.3%로 310.8%를 기록했던 2009년보다 49.5% 감소했다.

한진해운은 올해 컨테이너 시황에 대해, 선진국 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대형선의 투입이 예정돼, 선박 공급 과잉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진해운 관계자는 "선박운영을 효율화 하고 혁신적인 비용절감을 통한 원가 경쟁력 강화로 기간항로의 수익성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안정된 수익 창출을 위해 신시장 진출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