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 1조2천억원 규모 드릴십 2척 수주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1-03-02 09:42

▲ 대우조선해양이 이번에 수주한 드릴십과 동형의 드릴십 시운전 모습.

대우조선이 지난 주 18억 달러 규모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수주한데 이어 1조2천억원 규모의 드릴십을 수주하며 2주 연속 10억 달러가 넘는 수주대박을 이뤄냈다.

대우조선해양은 노르웨이 해양시추업체인 아커드릴링(Aker Drilling)으로부터 심해 시추용 드릴십 2척을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총 수주금액은 약 1조2천억원이며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오는 2013년 하반기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조선은 이와 함께 추가로 2척을 건조할 수 있는 옵션계약에도 합의했다.

길이 238m, 폭 42m, 높이 19m에 다이나믹 포지셔닝 시스템(DPS), 분출방지장치(BOP) 등 첨단장비가 탑재된 이 드릴십은 최대 수심 1만2천피트(약 3천600m)의 심해에서 4만피트(약 1만2천m) 깊이까지 시추가 가능하며 대우조선이 개발한 DSME-12000 듀얼데릭형(이중시추탑)으로 제작된다.

대우조선은 최근 고유가 상황과 맞물려 세계 각국에서 극지방과 심해 석유자원을 개발하기 위한 다수의 프로젝트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아커드릴링과의 첫 계약에 성공함으로써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하고 있다.

남상태 대우조선 사장은 “올해 첫 두 달 동안에만 드릴십 3척, 초대형 컨테이너선 10척 등 34억 달러 규모의 선박 및 해양플랜트를 수주하는데 성공했다”며 “현재 많은 대형 프로젝트들이 진행 중인 만큼 올해 수주목표인 110억 달러를 초과달성하는 것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