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05 14:00:13
모바일
22.5℃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사상 첫 온라인 GSAT 치른 삼성…"하반기도 활용 검토"

  • 입력 2020.05.31 11:49 | 수정 2020.05.31 11:50
  • EBN 조재훈 기자 (cjh1251@ebn.co.kr)

30일과 31일 양일간 언택트 장점 살려 진행

"4차 산업혁명 시대 걸맞는 채용방식"

31일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감독관들이 실시간으로 원격 감독하는 모습ⓒ삼성전자31일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감독관들이 실시간으로 원격 감독하는 모습ⓒ삼성전자

삼성은 올해 상반기 채용 GSAT를 온라인 시험으로 진행했다고 31일 밝혔다. 올해 GSAT는 첫 온라인 시험으로 마련됐으나 문제없이 원활히 진행됐다. 삼성측은 올해 하반기 이후 공채도 온라인으로 치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삼성에 따르면 이번 삼성 온라인 GSAT는 30일과 31일 양일간 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 속에서 온라인 방식을 통해 실시됐다. 시험 1일차인 토요일에는 온라인 시험을 처음 접하는 응시자들이 당황한 모습도 일부 있었다. 이후 1일차 응시자들의 반응이 일부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사전 준비사항이나 주의사항들을 접하게 돼 한결 안정된 모습으로 참여하게 됐다.


올해 삼성 GSAT는 코로나19로 촉발된 언택트 시대에 국내 기업 최초로 실시하는 새로운 대규모 온라인 채용시험이다. 삼성측은 최근 감염병 우려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중교통 이동, 대규모 인력 밀집 등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감염 리스크를 차단했다.


삼성 관계자는 “첫 대규모 온라인 시험 실시에도 철저한 사전 점검으로 서버 과부하 등의 문제 없이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가동했다”며 “온라인 시험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채용방식으로서 언젠가는 가야할 길이며 그간 대규모 오프라인 집합방식 시험에 따른 사회적 비용 감소에 기여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온라인 시험이 대규모 지필고사 보다는 사회적 비용 축소, 응시자 편의 측면에서 효용이 크다고 판단된다”며 “이번 첫 도입 결과를 바탕으로 일부 보완을 거쳐, 온라인 언택트의 장점을 채용분야에 다양하게 활용하는 것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31일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감독관들이 실시간으로 원격 감독하는 모습.ⓒ삼성전자31일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감독관들이 실시간으로 원격 감독하는 모습.ⓒ삼성전자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