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06 17:06:44
모바일
26.4℃
구름조금
미세먼지 좋음

올해 설비투자 7.4% 감소한다

  • 입력 2020.07.03 17:08 | 수정 2020.07.03 17:08
  • EBN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코로나 영향으로 대부분 업종서 투자 줄여 "하반기 잠정실적 지켜봐야"

ⓒ산업은행ⓒ산업은행

산업은행은 올해 국내 기업들이 계획하고 있는 설비투자 규모는 153.8조원으로 지난해(166.2조원) 대비 7.4%(12.4조원) 감소할 것으로 조사됐다고 3일 밝혔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업, 석유 정제업, 운수업 등을 제외한 대부분의 업종에서 투자규모가 줄어들 것으로 조사됐다.


전기·가스업은 발전소 노후시설 정비, 자동화·스마트화 관련 설비 투자가 늘어나고 운수업은 온라인 쇼핑, 배달음식 등 비대면 서비스 확산에 따른 투자 확대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석유 정제업은 화학제품, 윤활유 등 비정유부문에 대한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지난해 하반기 조사에서는 올해 설비투자 예상 규모가 169조원으로 지난해 잠정 투자실적(165.3조원)보다 2.2%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으나 코로나 등의 영향으로 국내외 경제변동성이 크게 확대되면서 국내 기업들의 투자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분석됐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코로나가 본격 확산되던 올해 3~5월에 진행돼 투자 전망치에 코로나 영향이 실제보다 크게 반영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실제 집행된 설비투자 규모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하반기 실시 예정인 설비투자계획조사에서 잠정실적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설비투자 규모도 전년도 실적에 비해 0.9%(1.5조원) 감소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설문조사에서는 감소세를 지속하는데 이어 감소폭은 크게 늘어나게 된다.


지난해 설비투자 감소는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반도체 분야의 투자가 줄어든데 따른 것으로 반도체업종은 2018년도 주요 업체들이 대규모 투자를 마무리함에 따라 신규투자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2017년 37.7조원을 기록했던 반도체 설비투자는 2018년 41.9조원으로 증가했으나 지난해에는 36.3조원으로 줄어들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