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29 11:01:27
모바일
12.1℃
맑음
미세먼지 보통

삼성전자, 국내 기업 최초 '코로나 검사소' 운영

  • 입력 2020.08.03 15:43 | 수정 2020.08.03 15:43
  • EBN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반도체 연구·생산 화성사업장에 개소

삼성전자 임직원이 화성캠퍼스에 위치한 삼성전자 임직원이 화성캠퍼스에 위치한 '코로나 검사소'에서 진료와 검체채취를 받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국내 민간기업 중에서는 처음으로 사내에서 코로나19 검사소를 운영한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연구소와 제조시설이 있는 화성사업장에 코로나 검사소를 개소했다고 3일 밝혔다.


화성사업장 코로나 검사소는 컨테이너 2개동 규모로 진료동과 검체체취동을 분리해서 운영한다. 의사, 간호사, 임상병리사, 검체이송 담당 등 전문인력 6명이 상주한다.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은 핵심 산업인 반도체를 연구·생산한다. 삼성전자는 화성시청, 화성보건소 등과 협의해서 검사소 운영비·인건비 등을 모두 회사가 부담하는 자체 코로나 검사소 설치를 결정했다. 삼성전자는 코로나 검사소를 화성사업장에서 시범 운영하면서 타 사업장으로까지 확대할지 검토할 계획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