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7 00:19:37
모바일
17.3℃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좋음

셀트리온제약 2분기 영업익 57억…전년비 67%↑

  • 입력 2020.08.14 16:18 | 수정 2020.08.14 16:19
  • EBN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셀트리온제약ⓒ셀트리온제약

셀트리온제약은 올해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57억40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7.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63억9000만원으로 8.8%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누적 영업이익은 101억3000만원이며 매출액은 907억8000만원으로 집계됐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1.7%, 85.2% 증가했다.


셀트리온제약은 케미컬의약품과 바이오시밀러 각 사업부의 고른 성장으로 호실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영환경 변화에도 불구하고 빠른 비대면 마케팅 전환과 장기 처방이 가능한 전문의약품 위주의 마케팅 강화가 실적 개선에 유효했다는 분석이다.


제품별로는 대표 제품인 고덱스가 2분기 167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반기 누적 매출은 약 34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5% 증가한 실적을 기록하며 성장을 이끌었다. 고덱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꾸준한 매출을 올리면서 간장용제 원외처방액(유비스트 2020년 2분기 기준) 1위를 유지했다.


바이오시밀러 부문에서는 자가면역치료제 램시마,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 3종 모두 2분기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매출 성장을 보였다. 바이오시밀러 2분기 전체 매출은 약 94억20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50% 증가했다.


셀트리온제약은 하반기에도 임상 데이터 기반의 학술 마케팅을 강화하는 한편, 제품 포트폴리오 확장을 통한 성장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최근 생산품목을 추가한 글로벌 케미컬 사업도 육성해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7월부터 글로벌 조달시장으로 공급되는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 CT-G7의 본격 출하를 시작하면서 제품 확대에 따른 매출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3분기까지 글로벌 케미컬 제품의 상업생산도 총 4종으로 늘릴 계획이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기존 국내 공급되는 주력 제품의 매출 성장과 함께 글로벌 향(向) 케미컬 제품의 포트폴리오도 차츰 늘어나고 있어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며 "매출 성장과 함께 생산효율성 증대, 재고 및 원가관리 강화 등의 노력을 통해 내실을 강화하는 데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하반기에는 신제품 개발, 피하주사 제형 생산시설 구축 등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제약은 피하주사 제형 생산을 위한 PFS(Prefilled Syringe) 라인을 청주공장 내 증설 중이다. 라인 증설이 완료되면 글로벌 인증 절차를 거쳐 램시마SC등 피하주사 제형 바이오의약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