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30 13:47:13
모바일
19.1℃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퓨쳐켐 80억원 규모 투자…부산 생산시설 신축

  • 입력 2020.09.16 15:40 | 수정 2020.09.16 15:40
  • EBN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퓨쳐켐ⓒ퓨쳐켐

방사성의약품 전문기업 퓨쳐켐은 부산 내 신규 생산시설 및 R&D 센터 구축을 위해 80억원 규모 투자를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최근 자기자본 대비 18.9%에 해당하는 규모다. 소재지는 부산 기장군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로 낙점됐다. 현재 토지 매입 후 기반 공사를 진행 중이며 2022년 말 완공 예정이다.


회사는 이번 투자 결정에 대해 △부산과 경남북 지역 방사성의약품 수요 증가 대응 △현재 개발 중인 전립선암 진단 신약 'FC303', 전립선암 치료 신약 'FC705'의 신규 생산 △신규 파이프라인 해외 기술수출에 따른 생산용 카세트 제조 △R&D 역량 강화가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투자 지역 선정은 R&D 및 해외 수출을 염두에 둔 결정이다. 부산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는 부산시가 세계 최고 수준의 첨단 방사선 ··과학 클러스터를 목적으로 조성 중인 산업단지다. 단지 내에는 방사성 동위원소의·과학 연구시설과 방사선 기술개발에 필수적인 시설들이 구축될 예정이다.


퓨쳐켐은 특히 전립선암 치료 신약의 경우 반감기가 길어 해외 수출에 유리한 만큼, 부산이 자체 제품 생산 및 수출에 최적지라는 계산이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퓨쳐켐 관계자는 "부산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는 동남권 원자력의학원이 위치해있을 뿐 아니라 향후 의료용 중입자 가속기 치료센터와 수출형 원자로, 방사선의과학 전문 대학원도 들어설 예정인 첨단 방사선 기술의 집약지"라며 "당사의 주력 사업인 방사성동위원소를 이용한 진단 및 치료제 개발 사업과 글로벌 수출을 위한 전초기지가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