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5 16:57:17
모바일
16.1℃
맑음
미세먼지 좋음

부동산 안정 언제쯤…서울 집값·전셋값 상승 여전

  • 입력 2020.09.17 14:00 | 수정 2020.09.17 12:30
  • EBN 임서아 기자 (limsa@ebn.co.kr)

9억 이하·신축단지 위주로 상승

가을이사철 영향에 전세값 올라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한국감정원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한국감정원

정부 규제의 영향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경기 위축 우려로 관망세 지속되고 있지만 9억 이하 및 신축단지 위주로 집값이 상승하고 있다.


17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4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0.01%로 지난주 상승폭이 유지됐다.


강북 14개구와 강남 11개구는 각각 0.01%, 0.01%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강북의 경우 용산구(0.02%)는 이촌동 구축 단지 위주로, 동대문구(0.02%)는 전농·답십리동 역세권 단지 위주로 올랐다.


서대문구(0.02%)는 남가좌·홍제동 (준)신축 위주로, 종로구(0.02%)는 창신·숭인동 위주로, 성동구(0.01%)는 금호·하왕십리동 위주로 상승했다.


강남4구는 7·10대책에 따른 보유세 부담과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매수세 위축과 관망세 지속되고 있다. 강남구(0.01%)는 수서동 등 신축 위주로, 강동구(0.01%)는 9억 이하 위주로 상승했다.


송파(0.00%)·서초구(0.00%)는 단지별로 상승·하락 등 혼조세 보이며 보합을 유지했다.


전국적으로 보면 아파트값 상승률은 0.08%로 지난주 상승폭이 유지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0.06%) △서울(0.01%) △지방(0.10%) △5대광역시(0.16%) △8개도(0.05%) △세종(0.44%) 등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세종(0.44%) △대전(0.28%) △대구(0.18%) △울산(0.17%) △부산(0.14%) △강원(0.11%) △충남(0.11%) △경기(0.10) △전북(0.05%) 등은 상승했고 △제주(-0.01%)는 하락했다.


공표지역 176개 시군구 중 지난주 대비 상승 지역(129→124개) 및 보합 지역(20→18개)은 감소했고 하락 지역(27→34개)은 증가했다.


서울 전셋값 상승률은 0.09%로 전월세상한제 및 계약갱신청구권 시행과 거주요건 강화, 가을이사철 등의 영향 있는 가운데 정비사업 이주수요 있거나 교통 등 정주여건 양호한 지역 위주로 상승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