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24 16:15:11
모바일
6.6℃
맑음
미세먼지 좋음

고객중심 농협금융 디지털전환 "고객에 올인원"

  • 입력 2020.09.24 11:27 | 수정 2020.09.24 11:29
  • EBN 이윤형 기자 (y_bro@ebn.co.kr)

디지털 생태계 전체를 '고객'으로 연결(Align)하는 'DT로드맵 고도화' 계획 수립

23일, 서울 중구 소재 NH농협금융지주 본사 회의실에서 개최된 「2020년 제4차 농협금융 DT추진 최고협의회」에서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농협금융지주23일, 서울 중구 소재 NH농협금융지주 본사 회의실에서 개최된 「2020년 제4차 농협금융 DT추진 최고협의회」에서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농협금융지주

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 23일, 서울 중구 소재 본사 화상회의실에서 계열사 대표가 참여하는 '최고경영자협의회'겸 '2020년 제4차 농협금융 DT추진 최고협의회'를 개최하여 DT추진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전사 디지털 생태계의 정체성, 인프라, 지원동력을 '고객'으로 연결(Align)하는'DT로드맵 고도화' 계획을 수립·발표했다.


이번 협의회는 '사람 중심의 디지털 농협금융' 이라는 비전을 기필코 달성하겠다는 김광수 회장의 의지를 담아 이례적으로 은행, 생명보험, 손해보험, 증권, 캐피탈, 저축은행의 CEO, CDO, CMO, CIO 및 관련 부서장 등이 대거 참여했으며 계열사별 현안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발표된 'DT로드맵 고도화' 계획은 7월 경영성과분석회의 시 제시된 '플랫폼 경쟁력 = 고객 ✕ 데이터 ✕ 신뢰'라는 전제하에 전사 디지털 생태계 모델을 고객 관점에서 종합점검하고 세부 추진 로드맵을 마련하는 등 전사 DT를 고객으로 연결(Align)했다.


7월에 금융지주는 ▲플랫폼 모델 정립 ▲디지털 생태계 인프라 구축 ▲인프라 구동 관점의 단계별 가이드라인을 계열사에 제시했으며 이에 맞춰 계열사는 2개월간 고객 전략을 최우선으로 상품/서비스, 채널, 데이터 연계 여부를 종합점검하고 농식품과 유통을 포함한 차별화된 범농협 디지털 생태계 모델을 정립했다.


또한, 고객접점 관리, 고객인증, Pay, 제휴, 마이데이터에 대한 디지털 플랫폼 인프라 구축관련 세부 로드맵을 구체화하는 한편, 이를 구동하기 위한 조직/인력/예산을 재점검했다.


DT로드맵 고도화 계열사별 주요 반영 사항도 정해졌다. 은행은 고객여정분석 프로젝트, 디지털 채널 고객의견 관리 프로세스 정립, 싱글뷰(Single View) 관점의 고객관리,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생명보험은 고객여정 100% 디지털화,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구축하고, 손해보험은 디지털화를 통한 고객중심 채널 운영, 디지털 융복합 상품 출시하기로 했다. 증권은 데이터 분석을 통한 고객중심 솔루션 체계 구축, 디지털 고객 특화 상품/콘텐츠를 개발한다.


농협금융은 수립된 'DT로드맵 고도화' 계획에 따라 DT과제를 조정하고 내년도 사업계획 및 조직개편에 반영하여 실행력을 제고하기로 했다. 아울러 금융지주의 역할을 異업종 제휴 등 외부자원 활용, 공유자원 관리, 범농협 협업으로 명확히 하여 'DT로드맵 고도화'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회의 참석자들은 모두 금차 협의회의 화두는 단연 고객 이었다며, DT로드맵 고도화를 통해 미흡했던 디지털 생태계 모델을 재정비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며, 각사의 디지털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평가했다.


이날 회의에서 김광수 회장은 "농협금융 DT가 본궤도에 올라 순항하고 있으나 이제는 고객접점, 고객경험을 둘러싼 금융서비스 회사 간의 치열한 경쟁이 전개될 것"이라며 "고객중심, 고객감동을 넘어 고객에 집착한다는 소리를 듣는 수준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마이데이터 사업이 본격 시행되면 금융사의 경쟁력이 완전히 드러날 것"으로 전망하여 마이데이터 사업의 철저한 준비와 함께 일하는 방식과 속도에 있어서도 고객 기대와 경쟁사 속도보다 반보(半步) 앞서가는 영선반보(領先半步)의 자세를 가져줄 것을 전 계열사에 당부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