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1-07-26 16:14:18
모바일
26.3℃
맑음
미세먼지 좋음

[시승기] XC60, 조카도·엄마도 흡족…"나도 동의"

  • 입력 2021.07.17 07:00 | 수정 2021.07.16 19:49
  • EBN 김덕호 기자 (pado@ebn.co.kr)

정숙함·부드러운 주행 질감에 '대만족'

디스플레이 시인성은 다소 아쉬워

XC60 B6 AWD 인스크립션ⓒEBNXC60 B6 AWD 인스크립션ⓒEBN

결론부터 말하자면 XC60과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정말 잘 맞는다. 묵직한 덩치가 부드럽고, 경쾌하게 정말 잘 달린다. 연비는 동급 경유차와 비슷한 수준. 정숙함과 주행 질감을 감안하면 디젤 '0'점, 마일드 하이브리드 '90'점.


기자가 시승한 XC60은 2.0리터 엔진과 '48V 가솔린 마일드 하이브리드'를 조합한 'XC60 B6 AWD 인스크립션' 모델이다. 제원상 스펙은 최대출력 300마력, 최대토크 42.8kg∙m인데, 수치로 단순 비교하면 기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 2.5터보(304마력, 43kgf·m)와 비슷하다.


전면 디자인은 볼보답게 묵직하고, 단단한 느낌이다. 크롬으로 그려진 라디에이터 그릴과 망치형 헤드라이트가 강렬한 인상을 준다. 전반적으로는 스포티하기 보다는 비율이 완벽하다는 느낌이 든다. 경쟁 SUV들이 날렵한 이미지를 주기 위해 애쓰는 것과 달리 본연의 역할을 잘 담아내기 위한 노력을 담았다.


시승 코스는 경기도 성남~남한산성~곤지암리조트로 이어지는 2시간여 코스다. 도심에서 시작해 자동차 전용도로, 언덕 지형의 급경사 및 급커브를 경험할 수 있다.

XC60 B6 AWD 인스크립션ⓒEBNXC60 B6 AWD 인스크립션ⓒEBN

최근 출시된 SUV 차량들이 대체로 잘 달리는 편이지만 XC60은 유독 힘 좋게 느껴진다. 단숨에 치고 달리는 급가속에서도 여유 있다. 가속페달을 살짝 밟아도 차체는 기민하게 반응하고, 깊게 밟으면 거친 엔진음과 함께 달린다. 달린다기 보다는 '돌진'한다는 표현이 더 어울리는 묵직한 힘이 느껴진다.


반면 전반적인 승차감은 부드럽고 말랑한 느낌이다. '가족'을 염두에 둔 중형 SUV인 만큼 스포츠 세단과 다른 부드러운 승차감을 만들어 내는데 초점을 맞춘 듯 하다. 요철이나 장애물을 가볍게 넘어가지만 급회전에서의 출렁거림은 피할 수 없다. 치고 나가는 힘이 넘치지만 온로드에서의 가속 쾌감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차는 아니다.

XC60 B6 AWD 인스크립션ⓒEBNXC60 B6 AWD 인스크립션ⓒEBN

가족들의 만족감이 가장 높은 곳은 실내다. 볼보답게 깔끔하고, 정돈된 공간을 만들어 냈다. 나무결을 살린 대시보드와 센터콘솔 소재, 천연 나파가죽이 적용된 시트는 오래 봐도 질리지 않을 듯 하고, 계기판과 디스플레이의 시인성도 좋다.


크리스털 기어노브, 파노라마선루프는 이 가격대 경쟁사 차에선 찾아볼 수 없는 옵션이다. 초미세먼지를 거르는 공기 청정 시스템, 알러지 걱정 없는 인테리어 내장재 등 보이지 않는 곳에 차별화 요소들을 담았다.


바워스&윌킨스 사운드 시스템도 매력적이다. 맑고 투명한 소리를 차량 내부를 명랑히 채우는 느낌이다. 재즈, 락, 클래식의 악기와 보컬 소리를 깔끔하게 표현하고, 공간을 그려내는 감도도 좋다. 가슴을 울리는 묵직함을 기대했지만 이는 조금 아쉬운 부분이다. 하지만 이 차에 이정도 시스템은 부족하지 않다.


옥의 티는 중앙 디스플레이의 표현력이다. 애플 카플레이·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지만 시인성이 좋지 않다.


2열 공간은 굉장히 넓은 편이다. 키 183cm인 기자가 않아봐도 충분한 레그룸이다. 높은 루프라인과 넓은 창문이 어우러진 개방된 시야는 경쟁 차종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힐 듯 하다.


경쟁차종 대비 넓은 실내와 묵직한 무게를 가졌지만 연비는 만족스럽다. 제원상에는 리터당 10.2~11.0km로 나와있지만 실제 운전을 마치고 확인한 연비는 공인연비보다 다소 높은 리터당 14km 수준으로 기록됐다.


XC60 시승기는 대체로 호평 일색인 경우가 많다. 요약하면 '높은 상품성' '엄청난 가성비' 등의 평가다. 기자 역시 동의하는 편이다. 볼보가 경쟁하려는 회사(벤츠, BMW, 아우디)를 의식한 듯 그들보다 값비싼 내장재, 고급화된 기능들을 잔뜩 담았다. 이 값에 이정도 하는 수입 SUV를 찾는것은 쉽지 않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